"산 사람은 묵을 수 없습니다"…일본 '시신호텔'

죽은 사람만 묵을 수 있는 호텔이 있습니다.고령화 사회로 진입한 일본의 이야기입니다.

2017년, 일본 베이비붐 세대인 단카이 세대(1947~1949년생)의 가장 어린 1947년생이 한국 나이로 일흔(만 68세)이 됩니다. 일본 후생노동성에 따르면 현재 일본의 연간 사망자 수는 130만 명. 단카이 세대가 80대를 맞이하는 2030년에는 160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일본은 스스로 현 사회를 '다사(多死) 사회'로 부릅니다.


화장하거나 매장할 장소를 구하지 못하는 '장례식 난민'은 이미 사회 문제로 대두했습니다. 도쿄만 해도 매일 평균 300명 이상이 사망하지만(도쿄도 보건복지부 발표) 도내 화장장은 스물여섯 곳뿐입니다. 화장장과 장례식장은 늘 붐비죠. 성수기에는 유족의 희망 시간대에 따라 장례식을 치를 수도 없고 화장까지 일주일을 기다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지역 이미지가 나빠진다'는 주민들의 반발 때문에 쉽게 화장터를 늘릴 수도 없는 노릇이죠. 인구 59만 명의 도시인 사이타마현 가와구치시는 주민 반발로 시내에 공공 화장터를 세우지 못하고 결국 고속도로 휴게소에 세우기로 결정, 2018년 오픈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화장 순서를 기다리기까지, 시신은 어디에 안치하는 것이 좋을까요? 유족에게는 절실한 문제일 겁니다. 이에 주목한 사업이 '시신 호텔'입니다.


일본에는 가와사키 '소우소우', 오사카 '릴레이션', 요코하마 '라스텔' 등 시신 호텔이 있는데요. 가와사키시의 소우소우는 도쿄와 근접해 도쿄시민들도 자주 찾는답니다. 소우소우 기준 이용 금액은 하루 9천엔(세금 포함, 한화 약 9만 5천 원)입니다. 저렴하다고는 할 수 없는 금액이죠. 시신 안치실의 넓이는 5평 정도로 관과 유족이 앉을 수 있는 자리가 놓여 있습니다. 호텔로 불리지만 숙박 시설은 따로 없습니다. 여관업법상 호텔로 인허가를 받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2012년에 개업한 오사카 릴레이션은 시신 안치뿐 아니라 호텔에서 시신 이송, 안치, 장례, 영결식, 화장까지 하는 45만 엔 상품도 내보였습니다. 일본 소비자협회가 밝힌 평균 장례비용이 200만 엔에 다다른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매우 저렴하다고 볼 수 있죠. 장례식과 영결식을 생략하면 20만 엔을 밑도는 가격에 상품을 이용할 수 있답니다. 일본 내 '대대적인 장례식이나 훌륭한 묘가 필요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계속 늘고 있어 이 같은 소박한 장례 상품은 더욱 인기를 끌 전망이라고 합니다.


이미지=소우소우 공식 웹사이트(sousou.jp.net)

핫이슈 찾아내는 게 취미! 파이낸셜뉴스 말랑말랑 ver. fn파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