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나무

그대가 어느 모습

어느 이름으로 내 곁을 스쳐 지나갔어도

그대의 여운은 아직도 내 가슴에

여울되어 어지럽다

따라 나서지 않은 것이

꼭 내 얼어붙은 발 때문만은 아니었으리

붙잡기로 하면 붙잡지 못할 것도 아니었으나

안으로 그리움 삭일 때도 있어야 하는 것을

그대 향한 마음이 식어서도 아니다

잎잎이 그리움 떨구고 속살 보이는게

무슨 부끄러움이 되랴

무슨 죄가 되겠느냐

지금 내 안에는

그대보다 더 큰 사랑

그대보다 더 소중한 또 하나의 그대가

푸르디푸르게 새움을 틔우고 있는데

- 이정하, '겨울나무' -

지금 당신 삶을 소모하는 사람과 함께 있는가!

http://bit.ly/2hCvblc

함께 나눠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