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바비(Barbie)가 달라졌어요

여자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하나쯤은 있을 소녀들의 로망, 바비인형. 큰 눈에 오똑한 코, 잘록한 허리와 긴 다리를 가진 바비인형을 보면서 '나도 바비처럼 예뻐지고 싶다'는 생각을 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그렇게 무의식중에 바비는 미의 기준이 되어버린다. 의사 바비, 소방관 바비, 우주비행사 바비, 가정주부 바비 등 다양한 캐릭터가 있어도 인형 위에 입혀진 제복은 비현실적인 외모를 부각하는 도구로 전락할 뿐이다. 전 세계적으로 바비인형이 외모지상주의를 부추긴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도 무리는 아니다.

(Photo cc via nathália carpenedo ferrari / flickr.com)

그랬던 바비인형이 확 달라졌다. 바비를 만드는 세계적인 완구회사 마텔은 다양한 피부색, 키, 몸매, 눈동자 색을 적용한 인형을 출시하더니, 지난해에는 실존 여성을 모델로 한 '여성영웅(Shero)' 캠페인을 진행했다. 외모를 바꾸는 것에 이어, 인형에 스토리를 부여한 셈이다. 모델이 된 6명의 여성은 성 고정관념에 도전하면서도, 그들이 원하는 것이라면 무엇이든 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사람들이다. 명단은 이렇다.

(왼쪽부터 트리샤 이어우드, 시드니 메이헴 카이저, 에미 로섬, 에바 두버네이, 크리스틴 체노웨스, 에바 첸)

에바 두버네이(Ava DuVernay)

에미 로섬(Emmy Rossum)

시드니 메이헴 카이저(Sydney "Mayhem" Keiser)

에바 첸(Eva Chen)

크리스틴 체노웨스(Kristin Chenoweth)

트리샤 이어우드(Trisha Yearwood)

마텔은 이 인형들을 한 개씩만 제작해 경매를 부친 다음 그 수익금을 자선단체에 기부했다. 하지만 바비의 새로운 변화를 지켜본 대중들이 가만히 있을 리 없었다. 특히 셀마를 연출한 에바 두버네이 감독을 모델로 한 바비인형은 대중들의 열화와 같은 호응에 힘입어 결국 대량생산에 들어가 판매를 시작했다.

최근 이 shero 컬렉션에 한 명이 추가됐다는 반가운 소식이 들렸다. 바로 미국의 유명 플러스사이즈 모델 애슐리 그레이엄이다. 평소 여성의 몸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노력해 온 그레이엄은 마텔과의 협업에서 그녀의 외모와 특징을 정확히 표현해낼 것을 요구했다. 그중 하나가 바로 'thigh gap'이라고 불리는 허벅지 사이의 공간을 없애달라는 것. 완성된 바비 인형은 허벅지 사이의 공간을 없앴을 뿐만 아니라 둥근 배, 둥근 엉덩이 등 그레이엄의 특징을 충실히 본떠 만들어졌다. 이 제품 역시 에바 두버네이 인형처럼 대량생산 가능성이 있다고 한다.

혹자는 마텔이 판매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울며 겨자먹기로 이러한 인형을 출시한 것 아니냐는 의심을 한다. 아무렴 어떤가. 이제 소녀들은 '바비처럼 예뻐져야지'하고 말하는 대신, '나도 바비처럼 유명한 영화감독이 되어야지' 혹은 '차별을 극복하고 성공한 여성이 되어야지'라는 새로운 꿈을 꿀 수 있게 됐다. 아, 이 얼마나 반가운 변화인지.

Images courtesy of

에디터

사람이 만들어 낸 문제는 사람의 힘으로 다시 해결 할 수 있습니다. 베네핏은 좋은 의도를 넘어서 세상의 문제들을 보다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이를 위해 ‘사회혁신’을 키워드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자하는 사람들과 아이디어를 찾고, 이야기하고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 Facebook : fb.com/benefitmag - Homepage : benefit.is - Tel: 070-8762-1100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