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러운 서른 살’… 스펙 쌓다보니 취업 마지노선

취업시장 나이 상한선 평균 男 31.3세 女 29.9세

대기업에 다니다가 그만두고 재취업에 도전한 최모(30·여)씨는 퇴사를 후회한다. 5년 전 대학을 졸업한 뒤 일자리를 구했지만 직장생활은 평소 그리던 모습과 달랐다. 새로운 직장에서 새 일을 하고 싶은 마음에 3년 만에 퇴사를 결심했다. 행여 신입 공채로 취업하지 못하더라도 경력직으로 일자리를 구하면 된다는 플랜 B도 있었다.

과감히 사표를 던진 해에는 취업이 안 됐다. 최씨는 초조해졌다. 주변에서는 공공기관이 아니고서야 여성은 만 30세가 취업의 끝자락이라고 했다. 뒤늦게 경력직도 알아봤지만 불경기에 마땅한 자리가 나지 않았다. 최씨는 지난해에도 맥없이 취업에 실패했다. 구직으로 2년을 보내고 서른이 되었다. 그는 “30대에 접어들면서 낙동강 오리알 신세가 된 기분”이라며 “요즘 같은 취업 한파에 꿈만 바라보고 퇴사를 고민하는 사람이 있으면 말리고 싶다”고 한탄했다.

새해를 맞은 30대 취업준비생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채용시장에 여전히 나이 상한선이 암묵적으로 남아 있기 때문이다. 30대 취준생들은 생활·교육비 등 경제적 압박 등에 시달리며 분투하지만 어린 경쟁자들보다 돋보여야 한다는 생각에 위축되기 일쑤다.

취준생 연령대는 올라가는 추세다. 취업사이트 사람인이 지난해 11∼12월 기업 649개사를 조사한 결과 61.5%가 신입 채용에서 구직자 나이가 높아지고 있다고 답했다. 신입사원을 채용한 기업 498개사에 몰린 지원자 가운데 30대 비율은 평균 42%였다. 안수정 잡코리아 과장은 “점차 취업문이 좁아지면서 구직자들의 구직기간이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래도 연령 상한선은 여전히 남아 있다. 앞선 설문에서 신입사원의 연령 상한선이 있다고 대답한 기업 56.4%의 상한선을 평균 내어 보니 남성은 31.3세, 여성은 29.9세였다. 적정연령이 있다고 답한 기업 333개사는 남성 28.2세, 여성 26.4세가 적정연령이라고 답했다. 취준생 이준영(29)씨는 “나이가 많은 취준생은 시간을 허투루 보내지 않았다는 걸 실력으로 증명해야 한다”며 “나이에 맞는 토익 점수를 알려주는 공식도 나올 정도”라고 말했다.

30대 취준생들은 경제적 부담이 크다. 박명준 한국노동연구원 연구위원은 “안정적인 소득이 없는 취준생에게 주거비와 교육·생활비 등은 부담일 수밖에 없다”며 “특히 30대 취준생은 대학생과 달리 부모에게 손을 덜 벌리고 싶어 하는 경향이 있어 경제적 부담이 더욱 심하다”고 지적했다.

입사 연령 마지노선은 직장 내 위계질서와 편견 때문이다. 안 과장은 “조직 위계질서를 생각해야 한다는 입장과 늦게까지 취업을 못했으면 이유가 있다는 편견이 기업 내에 굳어져 있다”고 전했다. 그는 “30대 신입사원도 있긴 하지만 그 수가 적고 기간도 오래되지 않아 채용 나이의 기준이 되는 신입사원 평균 연령이 당장 높아졌다고 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이택광 경희대 글로벌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도 “나이에 따른 연공서열 문화가 기업에 암묵적 예규처럼 남아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업 입장에선 취준생들이 갖춘 스펙이 원하는 인재상과 어긋나는 것도 신입사원의 연령을 고려하는 원인이다. 박 연구위원은 “취준생이 개인적인 비용을 들여 만든 스펙이 막상 기업 현장에서 무용지물인 경우가 많다”며 “결국 기업은 처음부터 신입사원을 가르쳐야 하는데 나이가 많은 신입사원에게는 교육에 충분한 시간을 쓰기 부담스러워진다”고 풀이했다.

좋은 일자리가 갈수록 줄어드는 점도 원인이다. 이 교수는 “경제가 어려워지면서 30대 취준생들은 늘어나고 있는데 대기업에 몰리는 지원자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며 “기업 입장에선 많은 경쟁자들 가운데 굳이 나이 많은 사람을 뽑을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재취업·재교육 등 사회안전망을 먼저 갖춰야 하고, 중소기업에서도 대기업으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구조가 마련돼 대기업 쏠림현상을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업도 인식과 관행을 바꿔야 한다. 박 연구위원은 “고령화·저성장·정년연장 시대에 맞춰 기업이 새로운 유형의 신입사원을 유연하게 받아들여야 한다”며 “고용을 기업의 사회적 책임 문제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MB처남댁은 67억 횡령/탈세해도 집행유예, 조국 장관님 동생은 1억 받았다고 실형.. 검찰이 개판이면 사법부라도 정상이어야지... 법조문은 공평하나 그걸 적용하는 인간들이 공정하지 않다. 힘 없는 이, 법집행하는 이에게 밉보인 자들에게는 가혹하고 힘있는 놈들에겐 관대하다. 그게 검찰, 사법개혁이 필요한 이유다. 힘있는 자들에게 천국인 곳이 바로 대한민국이다. 진짜 사법부는 AI 도입이 시급하다. '67억 횡령·탈세' MB 처남댁 권영미씨, 1심서 집행유예 | 다음뉴스 -https://news.v.daum.net/v/20200110110321170
plus68
7
0
1
어이 없는 것에 의미를 두지 않고 답이 없는 것에 질문을 하지 않고 이유 없는 것에 이유를 찾지 않고 단순하게 살아가기로 했다 복잡하게 생각 해봤자 나만 또 힘들어질 테니까, - 김토끼
plus68
7
2
0
뉴스타파 등 시민단체 세 곳이 제기한 국회의원 업무추진비, 특정업무경기에 대한 정보공개 청구소송에서 승소했다. 따라서 국회의원 전수조사가 가능하게 됐다. 지금까지 뉴스타파 취재결과 21명 국회의원에게 1억4천만원 세금 환수할 수 있었는데 전수조사하면 15배는 되지 않을까 싶다. 기대한다. [변화] “국회의원 정책자료집 모두 공개하라” 첫 판결...뉴스타파 승소 -https://newstapa.org/article/3-wyv
plus68
10
0
4
자취생 레알 참 트루.jpg
Roadst
13
7
4
합리적 판단
rejaparkgee
9
4
0
위험한 유행을 한큐에 없애버리는 법
real896pc
22
4
0
보상금은 없나요? 잃어버린 고양이를 찾아주었다가 비난에 시달리는 남성
GGoriStory
27
2
8
20년간 중국집해온 사람 썰.jpg
real896pc
119
23
16
나무의 상처를 치유해 주는 손길, Diana Yevtukh
galaxytourist
11
5
2
박노해의 걷는 독서 1.26
poetphoto
7
2
0
20세기의 밀레니엄 버그, Y2K 공포
real896pc
30
11
1
여기 어때? 겨울밤을 수놓는 ‘빛 축제 5선’
newsway
10
12
0
★실천한다면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50가지 1. 당신이 사랑했던 책들을 다시 읽는다. 2. 정말 마음속으로 느껴질 때, 사랑한다고 말한다. 3. 중요한 순간에 (기록으로 남기기 위해..) 사진을 찍는다. (그리고 하나 추가.. 예전에 찍은 사진을 들춰본다.. 기억이 새록새록. 그 때 감정도 다시 살아나고) 4. 길게 따스한 목욕을 한다. 5. 해가 떠오르는 것을 바라본다. 6. 몸에 좋은 음식을 먹는다. 7. 비록 상황이 어려워지더라도 무언가를 끝까지 버티고 해낸다. (끝까지 인내해서 해낼 때 짜릿함은 정말 강렬하다..) 8. 만약 누구에게 미안한 감정이 있다면, 주저하지 말고 사과한다. 9. 당신의 열정을 쫓는다. 10. 운동을 삶의 우선 순위로 둔다. (우선순위로 두지 않으면 안하게 되기 때문에…) 11. 당신이 정말로 관심있는 분야에 수업을 듣는다 (관심 분야에 더 공부를 해본다) 12. 정말 사랑하는 사람들과 시간을 보낸다. 13. 매년 건강 검진을 받는다 14. 나쁜 관계를 단호하게 끊는다. 15. 정말 필요할 때 낮잠을 잔다 (잠을 잘 자는 것의 중요성..) 16. 불 필요한 술은 마시지 않는다. 17. 다른 사람에게 친절하게 대한다. (친절은 다른 친절을 가지고 오죠..) 18. 한컵 가득 물을 마신다 (커피나 음료수가 아닌 물을 정기적으로 마시면 기분이 한결 좋아져요) 19. 새로운 모험, 여정을 떠나본다 20. 감사하다고 말한다 (속으로만 담아두지 말고 실제로..) 21. 한 시간 일찍 잠자리에 든다. 22. 당신 자신이 된다. (남들과 쓸데없는 비교를 하지 않는다) 23. 기회가 된다면 사람들을 꼭 껴안는다. 24. 부모님들의 충고를 듣는다 25. 나중을 위해 돈을 절약한다 26. 당신이 가지고 있는 것을 나누어준다. 27. 심폐소생술을 배운다. (어떤 일이 일어날지는 아무도 모르기에) 28. 속도를 조금 늦추고 소소한 것들을 즐긴다. 29. 사랑에 빠진다 30. 당신이 두렵다고 생각했던 무언가를 (용기있게 시도해본다) 31. 잠자리에 들기 전에 얼굴을 씻는다 32. 음식 요리를 배운다. 33. 일로 부터 하루는 쉬어라 34. 당신이 기억하고 싶은 것을 적어보자 35. 정말로 하기 싫은 일을 과감히 그만둔다. 36. 새로운 곳으로 여행한다. 37. 감사 표현을 한다. 38. 당신 자신을 그렇게 심각하게 받아들이지 말라 (고민 및 자책을 크게 하지 말라는 의미) 39. 나쁜 습관을 과감히 그만둔다 40. 석양, 노을을 바라본다 41. 밥먹고 나서는 바로 설거지를 한다. (바로바로 집안을 그때그때 조금씩 정리하는 것의 중요성) 42. 도움이 필요한 사람을 도와준다. 43. 은퇴/노후/ 훗날을 위한 준비를 한다 44. 당신이 정말 믿는 것에 대해 결코 포기하지 않는다 중요한 믿음, 철학은 꼭 고수한다. 당신이 누구인지를 잘 보여주는 지표이기에 45. 새로운 언어를 배운다. 새로운 언어 공부가 당신의 두외 자극에 정말 도움이 된다. 46. 다른 사람에게 진심어린 칭찬을 한다 47. 정말 좋아하는 가수/그룹의 음악을 듣는다. 48. 용서한다. 응어리를 과감히 던져버린다. 49. 선크림을 바른다 50. 당신 스스로를 사랑한다
plus68
12
6
0
박노해의 걷는 독서 1.25
poetphoto
11
3
0
역시 추다르크 명불허전이다. 지금은 검찰 쿠데타 진압중이다. 좌고우면하는 동안 역습당한다. 숨돌릴 틈 주지말고 속전속결로 밀어붙여야 한다. 수십년 내려온 썩은 부위를 낱낱이 도려내야 화근이 없다. 잘한다. 추미애 화이팅!!! 법무부, 상반기 검찰 인사…주요 수사 차장검사 전면 교체 -http://mn.kbs.co.kr/mobile/news/view.do?ncd=4368018#kbsnews
plus68
9
0
2
삶과 행복은 언제나 현재진행형입니다. 아침에 눈을 뜨면 살아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저녁이면 누워있는 잠자리에 감사하십시오. 가족, 친구, 주변 사람들을 사랑하고 일상의 소소한 즐거움을 찾아 행복을 위해 노력하십시오. 지금 행복하지 못하다면 내일도 행복할 수 없고, 여기서 행복할 수 없다면 저기서도 행복할 수 없습니다. -양광모 ‘내 인생에 멘토가 되어 준 한마디’ 중-
plus68
7
4
0
인생은 얼마나 좋은카드를 가지고 있느냐가 아니라 이미 가지고 있는 카드를 얼마나 잘 활용하느냐에 달려 있다 - 헨리 휠러쇼
plus68
11
4
0
집사들의 지식IN '냥아치들 어쩌라는 거죠'
GGoriStory
27
3
2
불상이 이렇게 힙하다고요? : 남해의 관음
Mapache
57
41
3
우한폐렴의 근원지 수산시장의 실태
real896pc
33
5
5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