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용 나노물질 안전하게 전달.. 무독성 인공세포 나왔다


리포좀 막 안에 금속 이온을 집어넣어 의료용 무독성 나노입자로 성장시키는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금속 나노입자를 질병치료용으로 사용하는 연구가 활발한데요, 금속 나노입자가 사람에게 직접 들어가면 몸에 해로울 수 있습니다. 그래서 생체친화적 물질로 나노 입자를 감싸려는 시도가 많이 있었는데, 생체친화 물질이 나노 입자를 안전하게 감싼 인공세포를 효율적으로 만들기가 어려웠다고 합니다.


이번 연구가 금속 나노입자를 활용한 의료 기술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암같은 질병을 치료하는데 쓰이거나 질병 부위를 선명하게 영상으로 촬영하는 ‘조영제’ 등에 사용될 수 있는 차세대 의료소재 ‘무(無)독성 나노인공세포’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습니다. 강태욱 서강대 화공생명공학과 교수팀은 금속 나노 입자를 리포좀(liposome)으로 감싼 독이 없는 나노 인공 세포 개발에 성공했다고 20일 밝혔습니다.

외부는 생체물질로 이뤄져 있고, 내부가 텅빈 구형 형태의 물질. 약물의 전달 등에 주로 쓰입니다. 나노 물질을 우리몸에 이용하려면 표면을 생체친화적 물질로 코팅해야 합니다. 강 교수 연구팀은 나노 인공세포를 개발해 이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나노 인공세포란 인간 세포와 유사하게 내부에 금속 나노입자가 있고, 이를 세포막의 구성 성분인 인지질 막이 둘러싸고 있는 물질이랍니다. 강태욱 교수는 “이번 연구는 무기 나노입자를 차세대 바이오 의료소재로 활용하는데 가장 큰 걸림돌인 생체독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기술”이라며 “나노 인공세포는 향후 암과 같은 질병의 조기 진단과 보다 정확한 치료에 폭넓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연구의 의의를 밝히고 있네요. 연구진이 이번에 새로 개발한 나노입자를 시험한 결과, 기존 방법에 비해 효율이 100배 이상 커졌음을 확인했습니다. 나노 인공세포가 기존 금속 나노입자보다 10배 이상 더 뇌, 심장 및 간세포에 잘 전달되었고, 독성도 나타내지 않았다고 하네요.

무독성 인공세포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는 창조경제타운에서 확인하세요


의료용 나노물질 안전하게 전달..무독성 인공세포 나왔다


당신의 아이디어에 날개를 달아드립니다. 온라인 아이디어 사업화 플랫폼 "아이디어마루" * 아이디어마루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온라인창업지원센터에서 운영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