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른다, 말 못한다, 곤란하다"…윤전추, 질문마다 '모르쇠'

어제(5일) 2차 변론에는 윤전추 청와대 행정관이 탄핵 심판의 첫 번째 증인으로 헌법재판소에 출석했습니다. 윤 행정관은 답변은 주로 '기억이 나지 않는다'거나 '말할 수 없다'였습니다. 심지어 자신의 업무가 무엇인지 묻는 기본적인 질문에도 "비공식 업무라 말할 수 없다"면서 불성실한 태도를 이어갔습니다.

<인기 동영상>

- "술집에서 만취 난동"…한화그룹 3남 김동선 또 경찰 조사

- 전직 목사 VS 집사…새누리당 인명진-서청원 '잘못된 만남'

- "나라가 어려우면 나라를 팔아먹는 것이 정치인 아니죠" 김문수가 밝힌 정치인의 자세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