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축복이었을 것이다, 이렇게 헐벗기 전 까지는.. 꽤 유사한 밤과 밤마다 나를 어디론가 데려다 놓고서는 쓰라림을 한 움큼씩 손에 쥐여주며 가슴앓이 하는 나를 달랬던 것 같다.. 나는 너를 잊지 못해서 또 이렇게나 벗기고 벗기어 적도의 푸른 밤을 누리는 것인지 그래서인지 밤이면 밤을 그리워해.. 이것은 당신이 내게 주신 일부이겠지요,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