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러진 할머니를 구한 집배원

집배원이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사고를 당한 할머니를 구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서울지방우정청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2시 30분경 서울강서우체국에서 근무하는 이정두 집배원(35)은 우편물을 배달하던 중 옥상에서 들려오는 신음소리를 듣고 주변을 살펴보다 쓰러져 있는 김 할머니(79)를 발견, 즉시 119에 신고했다고 합니다. 사고 당일 홀로 집에 계시던 김 할머니는 빨래를 걷기 위해 옥상에 올라갔다 넘어지면서 엉덩이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했다고 합니다. 이 집배원은 김 할머니의 다친 부위를 확인하고 119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할머니가 안정을 취하도록 조치했다는데요. 이런 사실은 김 할머니의 딸이 우편고객만족센터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뒤늦게 알려졌다고 합니다. 이 집배원은 “때마침 할머니를 도울 수 있어 다행이었다”라며 “다친 사람을 발견하면 누구라도 했을 당연한 일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시사 세계 연예 스포츠 누군가의 사연 등 모든 이슈에 대한 관심! SN이슈!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