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 주진우 기자가 내 허락 없이" 속옷 강제 인증한 의원

독일 현지에서 룸메이트 생활을 했던 주진우 시사인 기자와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서로의 속옷 사진 폭로전을 벌였다.

먼저 주 기자가 안 의원에게 선공을 날렸다. 주 기자는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칠 줄 모르는 최순실에 대한 열정, 안민석 의원의 질문은 끝이 없다. 1월 7일 04:00 독일 프랑크푸르트”라는 글을 게재하며 속옷차림의 안 의원의 사진을 공개했다.

주 기자가 공개한 사진에는 안 의원은 속옷 차림으로 침대에 누워 자신의 휴대전화를 만지고 있다. 이불로 몸이 덮이긴 했으나 안 의원의 파란색 팬티와 맨다리가 고스란히 드러났다.

주 기자의 선공에 안 의원도 역공에 나섰다. 안 의원은 지난 8일, 자신의 SNS에 “악마 기자 주진우가 저의 흉한 사진을 허락 없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렸다고 들었다”며 “주 기자는 독일에서 저의 룸메이트다. 주 기자의 선공에 저도 한방 날려요”라는 글과 함께 주 기자의 속옷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에서 주 기자는 하얀색 러닝셔츠를 입고 착 달라붙은 초록색 팬티 차림으로 거울 앞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또 다른 사진에서도 역시 주 기자는 팬티 차림으로 의자에 앉아 서류를 들여다보고 있다.

네티즌들은 “그 어떤 정책경쟁보다 흥미진진하다”면서 “안 의원님의 의문의 1패” “두 사람 팬티 안본 눈 삽니다”라며 두 사람의 폭로전이 “웃을 일도 없는 요즘 시국에 재미있다”는 반응을 보였다.

주 기자와 안민석 의원은 다른 일행들과 함께 독일 프랑크푸르트를 방문해 최순실 일가의 독일재산조사와 독일 검찰 입장을 파악하고 지난 8일 오후에 귀국했다.

안 의원은 귀국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시사인의 주진우 기자와 국세청 조사 4국장 출신의 돈세탁 전문가인 안원구씨, 독일에 거주 중인 동포와 함께 팀을 이뤄 최씨의 재산을 추적했다"고 밝혔다.

이어 안 의원은 "현지 은행을 방문하고 독일 검찰청 고위 인사와 담당 검사를 면담했으며 정유라의 소환 관련 입장을 파악했다"면서 "수십 년간 최순실의 돈세탁 흐름과 상상을 초월한 최씨의 독일 인맥과 재산 상황을 파악했다. 최씨의 소유로 추정되는 부동산 몇 개도 찾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국정조사는 수사권과 조사권이 없기에 파악된 내용을 특검에 넘겨 수사를 촉구하고 국세청과 관세청이 나서도록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네티즌들은 이 같은 안의원의 행보에 응원을 보내고 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