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시간40분 웨이팅,도쿄 가성비 초밥 대명사 미도리스시 긴자본점을 방문하다.

일본 여행기, 지난번 이야기에

이어 이번에는 한국에 잘 알려진

긴자맛집 방문기이다.

오늘 방문한 곳은 이미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긴자맛집 中

가성비 있기로 소문난

미도리스시 본점 되시겠다.

얼마나 유명한가에

대해 긴말 하지 않겠다.

대기인원을 보면 얼마나 알려진

곳인지 다들 짐작이 가능할 것이다.

(내국인도 많고 한국사람도 많았다.)

일본이 해가 빨리져서 그렇지

우리가 방문한 시간은

저녁식사시간이라기엔 조금 이른

오후 5시 정도 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웨이팅 줄이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벌써 이만큼까지 불어났다.

대기는 앞에 있는 기계에서 대기

번호표를 뽑고 기다리면 직원분이

호명을 해주신다.

영어와 일본어를 섞어가며 호명하니

우리처럼 일본어를 못하더라도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그렇게 기다리기를 1시간40분.

이번 도쿄여행중 최고로 오랜

시간동안의 기다림이었다.

친구 최강창준 전매특허,

칭얼댐이 시작할 때

우리 번호가 호명 되었다.

내부에 들어가니 예약석인지

몇개 보인다.

안내 된 테이블에 자리를 잡았다.

기본 셋팅.

한국어는 아니지만 다행히

메뉴이름이 영어로 적혀있어

주문은 그렇게 어렵지 않았다.

역시 일본답게 미도리스시도

기본 메뉴판 이외에 여러가지

지라시들이 메뉴판 사이에 꽃혀있다.

우리가 주문한 것은 이집의 특선메뉴

처럼 보이는 2500엔의 스시 셋트.

참치 오도로(대뱃살)과 쥬도로(중뱃살)을

포함하여 맛있어 보이는

녀석들이 제일 많다.

기본 셋팅된 계란찜.

입맛을 돋워주는 오토시라고 하나?

푸딩처럼 매우 부드럽다.

어딜가나 나마비루 주문은 필수이다.

기다림에 지친 우리에게

목을 축여주는 역할 뿐 아니라

허기까지 달래주는 역할도 한다.

하~ 좋다.

칭얼대기 시작한 최강창준도

느낌이 좋단다.

카메라 레디.

미도리스시 주문 메뉴가 서빙되었다.

비주얼이 나쁘지 않다.

자칭 미식가 최강창준님의

시식모습.

역시 오늘 주문의 꽃은

마구로스시들.

그 중에서도 저려미 회전초밥집에서

오도로스시.

그리고 쥬도로.

전통적인 초밥이라기보다

긴 사시미를 사용한 현대식 초밥이다.

우니(성게알)와 대게의 다리살을

이용한 초밥,

깨알같이 라임이 올라간 한치류

스시도 인상적이다.

맛은 훌륭하다.

입이 비싸지 않아서

이정도면 대만족이다.

자칭 미식가 최강창준도

맛있다고 고개를 끄덕.

나마에비(생새우)에 캐비어가

올라간 스시.

요게 또 상당히 별미다.

타마고(계란)는 달달하고 부드럽다.

꼬리를 길게 빼고 있는 아나고 초밥.

위에 올려진 치즈 때문인지 조금

느끼한 감이 있지만 훌륭하다.

친구 최강창준의

투데이스 초이스.

부드러움과 붉은살의 식감이 함께

쥬도로!

나는 개인적으로 고소한 머리속과

부드러운 새우 속살을 맛볼 수 있는

에비스시에 투데이스 초이스를!

역시 180이 넘는 상남자 최강창준.

부족하다며 자그마한 거 한판과

생맥주 한잔을 더 시킨다.

배 부르다며 아카미(붉은살)초밥

하나를 선심쓰듯 나에게 넘긴다.

큰 초밥 2판과 작은초밥 1판,

생맥주 3잔을 깨끗하게

비운 우리일행.

미도리스시를

가성비 좋은 긴자맛집으로

인정합니다.

'팔로우' 하시면 더 재미있는 자료를 보실 수 있습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