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스한 숨결이 얼굴에 닿았다 엄마인가? 만져보고파 손을 내 젓는다 없다, 아무 것도 깨물고파 입을 오므렸다 없다, 아무 것도 살며시 눈이 떠졌다 햇살이었다 -햇살을 처음 본 강아지-

필명 이유 세상이 나의 생각으로 물들었으면 하는 바램이 크게 일렁여 아름다운 시적 전율이 당신과 나의 마음 속에 함께 했으면 싶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