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교사' 김하늘 "굴욕감·열등감 받은 시나리오였다"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 굴욕적이고 열등감이 들고 자존심 상하는 장면이 너무 많았다."

지난달 21일 오후 서울시 성동구에 있는 CGV 왕십리에서 영화 '여교사'의 언론/배급 시사회가 열렸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인 '효주'(김하늘)가 정교사 자리를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과 자신이 눈여겨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거인'으로 청룡영화상 신인감독상을 받은 김태용 감독의 차기작으로, '베테랑', '베를린'의 외유내강이 제작을 맡았다. 이날 시사 후 기자간담회엔 김태용 감독,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이 참석했다.

'효주'를 맡은 김하늘은 "시나리오를 처음 봤을 때는, 굉장히 굴욕적이고 열등감이 들고 자존심이 상하는 순간들이 너무 많은 대본이었다"라며 "그래서 읽으면서 너무 센 감정들이 많아서 대본을 봤을 때는 읽으면서는 내가 할 수 없을 것 같다, 너무 기분이 많이 상한다, 이런 기분으로 대본을 봤는데, 대본을 다 보고 나서 몇 분 동안 정말 아주 멍했다. '효주'에 대한 그 감정이 저한테 너무 많이 세게 오고 여운이 너무 많이 남아서 이 친구에 대해서 저도 애정이 많이 생겼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김하늘은 "그래서 그 '효주'를 제가 연기를 하면 어떨까, 이 친구의 깊은 감정을 배우로서 표현하면 내 색깔대로 표현하면 어떻게 표현이 될까에 대한 욕심이 많이 생겨서, 그래서 이 영화를 선택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글]문화뉴스

시네마 유토피아를 지향하는 영화 마피아들의 채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