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흔적... 그리고 그 여자...

너의 흔적

며칠 전... 일에 지쳐서 오랫만에 배달 음식으로 저녁을 해결하려고 전화를 했다. 그런데 갑자기 우리집 동호수가 떠오르지 않아 버벅이니... 전화를 받는 점원이 "** 아파트 ***동 ***호 맞죠?"라고 내게 묻는다... 너희 집 동호수를... 아마도 내 번호가 그렇게 저장되어 있나보다... 하긴 너랑 헤어지고 전화를 한번도 한적이 없으니.. 다음 날 생각지도 못한 주차장 접촉사고가 일어나 오래 거래했던 정비소를 찾았다. 정비소 상무님 왈. "다온씨~ 결혼은 대체 언제해요? 그 분이랑 잘 만나고 있죠?" 우리가 헤어지기 전 내 생일에 내 톡의 생일축하 메시지를 보시곤 선물을 사주거나 밥을 사주시고 싶다며 호감을 표시하는 상무님 톡 얘기에~ 일부러 다음번에 정비 맞긴 차를 받으러 갈 때 직접 태워다 주고 상무님께 인사까지 했었던 너를... 아직 그 분은 기억하고 계셨던게다. 문득 문득... 그렇게 내 삶 속에서 너의 흔적들이 되살아나곤 한다.

너의 그 여자

오늘 저녁. 우연히 집을 나서던 길에 너와 그 여자가 다정히 길을 건너는 모습 봤어. 내가 골라준 네 패딩을 그 여자가 입고 있고 넌 얇고 후줄근한 패딩을 걸친 채 다정히 이야기 나누며 길을 건너고 있었지. 그런데 그 녀늘 바라보는 너의 눈 빛... 너무너무 낯설었다. 뭔가 숨기고 있는듯 가식이 느껴지는~ 비열함과 약간의 사악함이 묻어나는... 처음 보는 눈빛... 그녀를 만나고 그렇게 변한건가? 너도 내 차를 발견하고 흠칫 놀라는듯 하더니 내 차가 지나간 뒤에도 힐끔거리며 내 차를 자꾸 바라보더라. 가슴이 너무 찢어지도록 아팠다. 가만히 그냥 네가 돌아오기만 마음으로 기다렸던 나에게 연애 초반부터 지금까지 그렇게 당당하게 도발하며 감시하고 괴롭히는 그 여자. 사람들은 양쪽 집안 다 인정하고 행사도 챙기며 결혼 날짜 잡는 것만 남았던 사이였던 오래된 여자친구인 나랑도 그렇게 단번에 헤어질 수 있는 너란인 걸 알기에~ 그녀는 나처럼 너를 그렇게 놓치고 싶지 않아서~ 불안하고 초조한 맘에 내게 그러는거라고~ 남자가 여자에게 그만큼 확신을 안주니까 그런거라고~ 나보고 그 여자를 그냥 이해하고 넘기라고들 하는데... 그녀 자신의 마음이 불안하다고 아무 행동도 안하고 잠잠히 있는 나를 괴롭히고 내 사생활을 간섭하는 그녀의 행동이 어찌 이해하고 넘길 수 있는 사안일까? 내 얼굴도 집도 그녀는 다 알지만... 나는 그녀에 대해 아는게 하나도 없어서 대체 어떻게 생긴 여자길래 그 여자를 만나고 네가 이성이 마비된 미친 사람같은 행동을 하고~ 그녀는 무슨 생각을 하고 무슨 자신감을 갖었기에 내게 그런 행동을 하는건지~ 한 번쯤은 그 여자가 보고 싶었었는데... 그렇게 처음 본 너의 바로 그 여자... 나와 비슷한 체구인데 예쁘지 않은 나보다... 더 아줌마스러워 보이는 외모의 그녀. 남자는 조강지처보다 못난 여자랑 바람이 나는 경우가 더 많다던 사람들의 말이 갑자기 떠올랐다. 그저 새로운 여자가 더 좋은 법이라던... 자존심도 상하고 속도 상하고 마음도 아팠다. 이젠 정리하고 싶다는데... 묻어두고 싶다는데... 나도 좀 살아야겠다는데... 왜 기다릴 때는 한 번 마주치기도 어려웠던 너를 올들어 3번이나 마주치는걸까? 심지어 그녀까지...

실연 당한(?) 노쇄 처녀 "다온"... 답정녀 그녀의 주저리주저리 끄적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