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외교부 장관 "소녀상은 어렵고 외교 참사 인정 못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부산의 일본 총영사관 앞에 위안부 소녀상을 설치한 것이 바람직하지 않으며 일본이 내기로 한 출연금 10억 엔은 한일 위안부 합의 과정에서 자신이 요구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인기 동영상>

- 이재용 "대통령이 준 계획안, 전달만 했다" 주장

- 신고자 무차별 폭행한 경찰…뒤늦게 드러난 진실

- 오바마가 직접 안내한 백악관…"국민의 집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