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은, 돌아올 수 있을까...

[스포츠서울 유주연기자] 그룹 JYJ 겸 배우 박유천을 성폭행 혐의로 고소했다가 무고 및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여성 A씨가 징역 2년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15단독은 17일 오전 A씨 등 3명에 대한 공갈미수 및 무고 혐의 관련한 선고공판에서 A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다. A씨의 남자친구인 B씨는 징역 1년 6월, A씨의 사촌오빠로 알려진 C씨는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은 박유천과 소속사에게 협박을 하며 합의 금액을 주지 않으면 형사 고소하겠다거나 언론사에 유포하겠다는 협박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재판부는 합의금 협상이 결렬되자 A씨는 피해자를 무고했다며 협박 정황과 사건 경위, 협박 액수 등을 비춰볼 때 매우 죄질이 나쁘다고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6월 서울 강남의 모 유흥업소 내 화장실에서 박유천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며 박유천을 경찰에 고소했다. A씨는 이후 "성관계에 강제성이 없었다"며 고소를 취하했고 박유천은 즉각 A씨 등 3명을 무고 및 공갈 혐의로 맞고소했다.

한편 박유천은 성폭행 혐의가 무혐의를 받았지만 성매매 및 사기 혐의는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돼 수사가 진행 중이다.

뉴미디어국 mjhjk1004@sportsseoul.com

사진 | 스포츠서울DB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