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비♥김태희, 부동산만 500억원+α '특급부부'

[이데일리 스타in 김윤지 기자] ‘특급 스타 부부’가 탄생한다. 가수 비(본명 정지훈)와 배우 김태희다.

일각에선 두 사람의 결혼을 기업 합병 수준이라고 표현한다. 두 사람만 보유하고 있는 부동산만 500억 원대이기 때문이다. 재테크 달인으로 불리는 비는 300억 원이 넘는 부동산의 소유자다. 비는 2013년 청담동에 위치한 감정가 60억원짜리 빌라를 45억원에 낙찰받았다. 현재 시세는 60억원 대로, 시세 차익만 15억 원이다. 이보다 앞서 2008년 8월 청담동 도산대로 이면에 위치한 건물과 토지를 168억5000만원에 매입했다. 이 빌딩의 토지면적은 1024.8㎡(310평), 연면적은 490.6㎡(148평)이다. 현재 시세는 250억 원 상당으로 알려졌다. 2014년 75억 원에 매각한 삼성동 주택은 경매를 통해 2006년 31억 원으로 낙찰 받았다.

김태희도 지지 않는다. 200억 원이 넘는 부동산을 소유하고 있다. 김태희는 한남동 유엔빌리지 내 고급빌라에서 살고 있다. 2012년 43억원에 매입했으나 현재 시세는 약 60~70억 원에 형성돼 있다. 불과 몇 년 사이 시세 차익만 20억 원 이상이다. 지난 2014년에는 강남역 인근 프레스티지투 빌딩을 132억 원에 매입했다. 132억 원 중 46억 원을 대출 받고 나머지는 현금으로 매입했다. 지하 3층, 지상 6층인 건물로 월 임대 수익만 6,000만 원대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오는 19일 서울 모처 성당에서 웨딩마치를 울릴 것으로 알려졌다. 양 측은 “현재 시국이 불안정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시기이기에 결혼식은 최대한 조용하고 경건하게 천주교 성사로 진행할 예정이며, 양가 부모님들과 본인들의 뜻에 따라 시간과 장소를 공개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김태희와 비는 2011년 소셜커머스 광고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2012년 가을부터 교제를 시작해 2013년 1월 1일 열애 사실이 공개됐다. 2014년부터 꾸준히 결혼설이 있었으나 그때마다 부인했다. 비가 최근 신곡 ‘최고의 선물’을 발표하면서 다시 결혼설이 점화됐다. ‘최고의 선물’은 싸이와 비가 공동 작사한 곡으로 김태희를 향한 프러포즈 송으로 알려졌다.

인기 기사

`치즈`로 만든 먹을 수 있는 명품 시계… "가격이 무려 12억원"

월급 오르는 것보다 더 행복한 일 따로 있다?

'비♥결혼' 김태희, 오는 설에는 '새색시'

34세 성룡 아들, 18살 차이나는 미성년자와 열애설 휩싸여

"세상을 올바르게, 세상을 따뜻하게" 이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