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사태, 그 원인에 우병우가 있었다

10월말 발생한 AI로 지금까지 3천만 마리가 넘는 가금류를 살처분 하기에 이르렀다. 지금까지 서너 번 AI를 경험했지만 정부는 여전히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몰라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고, 온 국민을 불안에 떨게 할 뿐 아니라 불편하게 만들었다. 민주당 비례대표 김현권 의원은 매번 반복되는 AI 사태에 근본적 문제가 있음을 지적한다. 육계와 산란계로 구분되는 사육환경에서 AI 발생은 주로 산란계 사육한경에서 거의 발생을 하는데, 이를 막기 위해 선진국들이 하고 있는 GP(생산포장센터)설치가 시급함에도 2015년 말 설치건의에 대해 민정수석실에서 거부했다는 사실을 밝힌다.

거부사유에 대해서는 분명히 알려진 바 없지만, AI 가 발생할 때마다 보상금 지급이 실소유주인 대기업으로 돌아가고, 대기업의 주가가 폭등하며, 농가는 대부분 위탁업체가 되거나 도산하는 지경을 감안할 때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국정농단을 지시 혹은 관망했다는 의혹을 받는 우병우의 결정은 친재벌 특성을 가진 현정부의 의도를 잘 반영한 것이 아니었나 생각할 수 있다. 결국 이번 AI 사태에도 현 정부의 대처는 안이했고, 일본이 100만 마리 살 처분한 것과 달리 30배 이상의 가금류를 살처분 해야 했다. 무엇보다 서민들의 단백질 공급원 계란도 마음껏 먹지 못하게 되며 미국산 계란을 수입해야 하는 지경까지 이르렀으니 국민의 가슴이 답답할 뿐이다. 더욱이 설날을 앞두고 파렴치한 유통업자들이 계란을 숨겨 놓고 있는 상황에 한술 더 떠 생산날짜도 알 수 없는 미국산 계란은 실온유통으로 들여온다고 하니 현 정부는 정부의 존재이유를 의심스럽게 만든다./ 사람ing 이차두

인문시사아카데미 사람아이앤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