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인영 욕 논란, 과거 '후배 훈육' 모습 재조명 "누가 싸가지없게"

▲ <사진/YoungSik Cho 유튜브 캡처, MNET캡처>

서인영, 크라운제이 하차를 두고 제작진과 트러블이 있었다는 내용이 전해진 가운데 과거 후배 훈육 모습이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19일 온라인커뮤니티 디씨인사이드에는 '(펌)님과함께2 하차이유!! 서인영 "X발 개폭발하기전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앞서 제작진 측이 '개인적인 사정과 스케줄 사정'이라고 전한 공식적인 이유와 달리 서인영이 스탭들과 잦은 트러블이 있었다는 것이다.

이러한 주장을 제기한 A씨는 "개미커플 하차 기사가 인터넷에 난 후, 서인영 SNS에 올라온 글을 보고 지가 피해자인척, 상처받은척 하는게 진짜 인간의 도리상 더이상 참을수가없어"라며 "거기 있던 여러사람중 내가 진실을 드러내기로 마음 먹음"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글로 봤을 때 A씨는 스탭 중 한명으로 추정된다.

그는 서인영이 비행기 좌석을 두고 '일등석'으로 바꿔달라고 지나친 요구를 했으며, 예산때문에 이틀만 베르사체 호텔에서 묵고, 첫날은 스탭들과 똑같은 호텔을 써야하는데 서인영이 "이딴 거지같은 호텔에선 못잔다"면서 떼를 썼다고 주장했다.

또 촬영 때마다 늦게 나타나는 것은 물론, 자기 모든 짐을 메인작가가 혼자 다 들도록 했다고도 밝혔다. 이외에도 그는 글을 통해 잦은 트러블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JTBC '님과 함께2-최고의 사랑' 제작진 측은 YTN Star와의 통화에서 "현재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인영 욕 논란과 함께 과거 서인영 후배 훈육 동영상도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과거 Mnet '서인영의 론치 마이 라이프'에서 서인영은 고개를 까딱 숙여 인사를 하는 어시스턴트에게 "말로 '안녕하세요'를 해야지 누가 싸가지없게 고개를 까딱거리나"라며 일침을 가했다.

이어 서인영은 어시스턴트에게 "버릇이 있는 스타일은 아닌가 봐"라며 건조한 말투로 이야기해 긴장된 분위기를 만들었다.

메트로= 신정원 기자

서인영 측 "욕설한 것은 잘못, 깊이 반성하겠다"(공식입장)

뉴스와이슈 ・ 경제/비즈니스 ・ 금융 ・ 재테크
세계 어디서나 최고의 신문 경제 활동 인구가 좋아하는 신문 http://www.metroseoul.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