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죄' 최순실 소란과 함께 특검 출석..."억울하다" 고성

▲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25일 오후 체포영장이 집행돼 서울 강남구 특검 사무실에 출두하며 소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25일 오전 소란과 함께 박영수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했다. 특검의 출석에 불응한지 한달만이다.

이날 오전 11시 15분께 특검사무실에 도착한 최씨는 수송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여기는 더 이상 민주주의 특검이 아닙니다"라고 외쳤다.

4명의 보호을 받으며 특검 조사실 엘리베이터로 향한 최씨는 "억울하다. 자백을 요구하고 있다", "어린 손자까지 그러는 건 너무하다" 등의 말을 소리쳤다.

지난해 검찰에 출석하며 "국민여러분 죽을 죄를 지었습니다"와는 반대된 태도다. 최씨를 호송하는 경찰의 보호를 뿌리치는 움직임도 보였다.

이날 최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집행한 특검은 최씨를 상대로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특혜' 의혹 등을 캐물을 예정이다.

지난달 24일 처음 특검에 출석한 최씨는 이후 특검의 6차례에 달하는 소환요구에 불응했다. 특검측은 결국 최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청구했으며 법원은 이를 수용했다.

체포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정유라의 이대 특혜 관련 '업무방해' 등이다. 특검은 이날은 영장에 적시된 혐의에 대해서만 조사를 하게 된다.

이후 추가적인 소환을 통해 '뇌물죄', '직권남용 공범' 등을 추궁할 전망이다.

메트로신문= 김성형기자

[메트로신문] 뉴스 콕! 이슈 콕! 한줄뉴스

최순실, '특검 첫 소환vs오늘 강제 소환' 왜 이렇게 달라졌나?

대법 '이태원 살인사건' 패터슨에 징역 20년…20년 걸렸다

세계 어디서나 최고의 신문 경제 활동 인구가 좋아하는 신문 http://www.metroseoul.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