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장훈이 중환자실에 2달간 입원했던 이유


은퇴 후 방송인으로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는 서장훈.


하지만 그런 서장훈이 무려 2달이나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적이 있었는데요, 그 사연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박상관이 서장훈의 후두부를 가격.

당시 신문 기사들. 목이 꺾이면서 전신마비가 될 뻔한 큰 사건.

국내 농구에 환멸을 느껴 미국으로 농구 유학까지 떠났던 서장훈.

국내로 돌아왔지만 거친 파울에 또 다시 목 부상을 당합니다.


그리고 시간이 흘러 자신을 중환자실에 눕게 했던 박상관의 딸과 만난 서장훈.


서장훈이 코트 안팎에서 비매너스러운 모습으로 안티가 많긴 했지만, 유난히 예민한 모습을 보였던 건 이해가 되긴 하는...


서장훈을 노리고 거친 파울을 일삼는 선수가 너무 많았고 그걸로 생명을 잃을 뻔한 사람이었기에. 그 심정이 그래도 이해는 갑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