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를 꿈꿨던 에디터의 보컬 학원 수강기

우리 민족은 예로부터 음주가무에 능했다. 특히 조상들의 ‘가무’는 가히 독보적이었기에 그 후손들이 훗날 아시아권에서 ‘한류 열풍’을 일으킬 정도였다. 심지어 오랜 전래동요 가운데에는 이런 노래도 있었으니


요즘은 “노래 못하는 애들이 없다”고 어르신들이 혀를 찰 정도로 가창력이 상향 평준화됐다. 아마 노래에 자신없는 사람들은 한 번쯤 “학원이라도 다녀 볼까” 싶은 생각도 해 본다. 하지만 막상 가려니 부끄럽고 막막하다. 그런 음치들을 대신해 에디터가 직접 보컬 학원을 방문해 보기로 했다.


보컬과 실용음악, 인디 뮤지션들의 메카는 역시 홍대, 동교동과 서교동 일대다. 수소문한 끝에 많은 학원들 중 ‘발성’을 전문으로 하는 학원을 찾아갔다. 대체 뭘 가르쳐 주는 걸까.

내가 찾아간 KMC 발성 전문 보컬학원은 홈페이지에서 신청을 받아 무료로 보컬 성향을 확인해 준다. 일종의 서비스랄까. 사전에 보컬 테스트 신청을 한 에디터는 원생 레슨이 없는 오전 11시 30분에 테스트를 받기로 했다.

“오시기 전에 아침 일찍 일어나서 잠긴 목을 좀 풀고 오셔야 해요”

방문 전 날 이런 얘기를 들었지만, 어차피 나는 직장인인데다 통근길이 멀어서 새벽 6시 반에 일어나니 상관 없었다. 그렇게 먼 길을 걸어 도착한 학원 내부는 의외로 현대적이고 깔끔했다. 

2층에는 접수처와 원장실, 레슨실, 녹음실이 있고 4, 5층에도 강의실과 연습실이 줄지어 있다. 각 연습실에는 피아노와 오선지가 그려진 화이트보드도 구비되어 있다. 의자와 마이크, 큰 강의실만 있다면 어떤 노래라도 부를 수 있는 백화점 주부노래교실과는 달리 꽤 체계적인 분위기다. 오전 시간이었지만 일찍부터 나와 혼자 연습하는 사람도 있었다.


일단 레슨을 등록하면, 새로 온 원생이 어느 수준인지, 발성이 어떤지 알아보기 위해 녹음실에서 직접 녹음을 시켜 본다. 가장 부끄러운 시간이라고 하겠다.

녹음실이 생소한 나로서는 뭔가 신기한 장비들이 가득했다. 원장님은 내 보이스 체크를 위해 노래를 한곡 불러보기를 권했다. “에이, 제가요?”라고 하며 발걸음은 녹음실로 향했다. 마치 회식 전날 한참 준비해놓고 못 이기는 척 부르는 신입사원 꼴이었다.

마이크는 한 뼘 거리에서도 숨소리를 잡아낼 정도로 감도가 높아 내 목소리로 ASMR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나는 무슨 깡으로 이승철의 <서쪽하늘>을 골랐고, 감미로운 모기 목소리로 가창력을 과시했다.

녹음실에서 나와 모니터링실로 오면 음성을 파형으로 살펴보고 바로바로 약점과 강점을 체크해 준다. 피치(음정)가 나가거나 호흡이 짧은 부분이 아쉽다. 대신 이 부분은 바이브레이션이 좋았다. 등 세세한 조언을 들을 수 있다.


다만 밀폐된 공간에서 크게 울려퍼지는 내 목소리를 반복해서 듣는 고통을 감내해야 한다. 이 때 이후로 라디오에서 ‘서쪽하늘’을 우연히 들을 때마다 움찔거린다. 강민경이 선사시대 박물관에서 익룡을 본다면 이런 느낌일까.


진단을 받으면서 내가 들은 얘기는 크게 세 가지였다.



흉성이 모자란 목소리(Light Chest)

물을 잘 안 마시는 습관

콧소리를 많이 쓰므로


진단이 끝나고 본격적인 1대 1 레슨을 받으러 강의실에 들어갔다. 오늘 나를 가르쳐 줄 강사님은 ‘강웅 B’ 선생님. B가 붙은 이유는 동명이인의 선생님이 같은 학원에 계시기 때문이라고

강웅B 선생님의 약력

– 백석예술대학교 실용음악과 졸업

– 세스릭스(마이클 잭슨, 스티비 원더 등 팝 보컬리스트 보컬 인스트럭터)에게 LA 현지 사사

– Dave(아메리칸 아이돌 보컬 트레이너)에게 LA 현지 사사

– 現 젤리피쉬 VIXX 메인보컬 KEN, 혁 등 아이돌 보컬 트레이너

간단한 음역과 노래 테스트 이후 바로 발성연습이 시작됐다. 체험 강의인지라 최대한 짧은 시간 안에 여러 기본기를 체험해 보기로 했다. 지금부터 에디터가 직접 전수받은 세 가지 연습 방법을 풀어줄 테니 숙지해 두도록.


LESSON1. 복식호흡, 일정하게 숨 내뱉기


당연하게도 가장 먼저 복식호흡을 배운다.


1. 할 수 있는 만큼 숨을 가득 들이쉰 뒤, *도둑숨을 한번 더 쉰다.

2. 잠시 숨을 멈추고 배가 빵빵해졌는지 확인한다.

3. 성대를 울리지 않고 ‘스’ 발음으로 공기를 천천히 내뱉는다.


*창법(唱法)에서, 호흡이 짧아 계속할 수 없을 때에, 숨 쉴 곳이 아닌 대목에서 잠깐 몰래 쉬는 숨.


이 때 내려가 있는 횡격막을 이완된 상태로 유지시켜 숨을 내뱉을 때 배가 들어가면 안 된다. 가장 중요한 것은 일정하게 숨을 내뱉어야 한다는 것.


GIF

일반인은 40초, 연습생은 1분 30초 정도 숨을 내뱉을 수 있다고 한다. 1분 정도 내뱉을 수 있다면 어떤 노래를 해도 소화할 만 하다고. 원래대로라면 오늘같은 강의 1회차에서 하루종일 호흡만 시킨다고 한다. 연습이 가장 중요하니 혼자서 틈틈이 연습해 보자.



LESSON2. 립버블

입술에 힘을 풀고 숨을 내뱉으면 ‘푸르르르’ 하고 떨리는데, 이걸 ‘립버블’이라고 한다. 어릴 때 누구나 이런 식으로 장난쳐 본 경험이 있을 거다.



GIF

이 립버블을 하면 목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흉성을 내는 감각을 찾을 수 있다. 대신 입술을 딱 붙이려고 입이나 턱에 힘을 주면 목에도 힘이 들어갈 수 있으니 주의하자. 이럴 땐 보조개가 있는 양 입술 끝을 손가락으로 누르면 한결 쉬워진다.

GIF

처음엔 숨만 내뱉으며 ‘푸르르르’하는 소리를 내다가 조금 익숙해지면 성대를 울려서 소리를 내 본다. 이걸로 음계를 올라가며 발성연습을 하다가, 나중에는 노래 한 곡을 립버블로 연습시키기도 한다고. 역시 꾸준히 연습해 보자. 부끄럽겠지만 남의 눈을 피해서 열심히…


LESSON3. 톤과 딕션(발음)

앞서 설명한 두 가지 훈련은 꾸준한 연습이 필요하지만, 단기간에 드라마틱한 가창력 개선을 경험할 수는 없다. 대신 짧은 시간 안에 노래 실력을 증진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는데, 바로 스타일링의 개선이다.

보컬은 ‘발성’과 ‘스타일링’으로 나뉘는데, 당연히 발성을 마스터한 뒤 개인의 스타일을 만드는 게 옳은 순서다. 하지만 노래자랑이나 축가, 청혼가 등 단기간 보컬 개선이 필요한 사람들은 스타일링부터 살짝 손봐준다고.

1회차 레슨 결과를 토대로 선생님은 수강생의 부족한 부분과 강점을 체크리스트로 작성해 전달한다. 여기까지 듣고 나니 약 한 시간 반 정도가 흘러 있었다. 다음 레슨을 위해 바삐 움직이는 선생님의 뒷모습을 떠나보내고, 마지막으로 원장님께 돌아가 몇 가지 질문을 던졌다.


노래를 할 때 수강생의 성향이나 수준에 따라 강사가 달라지나요?


그럼 보컬 타입을 분류해 주셨는데, 이걸 체크하는 이유는 뭔가요?


보컬학원에 등록하러 오는 사람들 수준은 어떤가요?


복식호흡을 연습하는 건 호흡이 많아야 노래를 잘 하기 때문인가요?


노래를 잘 하려면 레슨을 보통 얼마나 받아야 하나요?


보컬 카피는 보컬 연습에 도움이 되나요?


원장님과의 상담이 끝나고, 하루 레슨비를 결제한 뒤 학원을 나섰다. 참고로 에디터가 방문한 학원의 레슨비는 (주 1회 수강 기준) 월 20만 원 정도. 개인 연습실은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레슨 3일치를 몰아서 받아 머릿속이 혼란스러웠지만, 초등학교 음악시간 이후 ‘노래를 배우고 왔다’는 기분이 든 건 오랜만이었다.


만약 당신이 음치라면, 그리고 시간을 두고 체계적인 레슨을 받을 자세가 되어 있다면 보컬 학원은 좋은 경험이 될 거다. 그러니 노래방에서 득음할 생각 말고 노래방비 아껴서 제대로 된 교육을 받도록 하자!


Photograph

대학내일 조웅재 에디터 woongja1@univ.me

[대학내일] 20대 라이프 가이드 매거진

20대 라이프매거진, 대학내일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