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만 3번째...강정호, 정식재판 받는다


음주뺑소니 사고를 낸 혐의로 약식 기소된 미국 프로야구 강정호 선수가 정식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6단독 김주완 판사는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벌금 1천500만원에 약식 기소된 강씨를 정식 재판에 회부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판사는 "약식명령으로 이 사건을 처리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강정호는 음주운전 전력만 세 번째입니다.


지난해 12월 2일 새벽 술에 취해 BMW 승용차를 몰고 숙소 호텔로 향하던 중 삼성역 사거리에서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및 사고후미조치)로 불구속 입건됐습니다. 사고 당시 강정호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0.084%로 면허 정지 수준이었습니다.


그는 2009년 8월과 2011년 5월 음주운전을 하다 적발된 적이 있어 ‘음주운전 삼진아웃제’ 로 면허가 취소됐습니다.


강정호는 경찰 조사를 위해 출두한 자리에서 "돌이킬 수 없는 잘못을 했다"며 "많이 후회하고 반성하며 어떤 벌이든 달게 받겠다"고 했습니다.


검찰은 지난 1월 말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과 사고후미조치 혐의로 벌금 1500만원 약식명령을 법원에 청구했습니다.


음주운전 물의를 빚은 강정호는 3월 열리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최종 엔트리에서 제외됐습니다. 이에 넥센의 주전 유격수 김하성이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됐습니다.

www.smartmedian.com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