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부인 이야기

어느 부인 이야기


어느 날 한 부인이 가정생활을 비관하며

간절히 빌었습니다.


“하느님! 빨리 천국에 가고 싶어요. 정말 힘들어요.”


그 때 갑자기 하느님이 나타나 말했습니다.


“살기 힘들지? 네 마음을 이해한다.

이제 너의 소원을 들어줄 텐데 그 전에

몇 가지 내 말대로 해보겠니?"


그 부인이 “예!” 하자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얘야! 집안이 지저분한 것 같은데

네가 죽은 후 정리를 잘하고 갔다는 말을

듣도록 집안청소 좀 할래?”


그 후 몇 일 동안 그녀는 열심히

집안 청소를 했습니다.


3일 후 하느님이 다시 와서 말했습니다.


“얘야! 애들이 맘에 걸리지?

네가 죽은 후 애들이 '엄마는 우리를 정말 사랑했다'고

느낄 수 있도록 3일 동안 최대한 사랑을 주어 볼래?”


그 후 3일 동안 그녀는 애들을 사랑으로 품어주고,

정성스럽게 요리를 만들어 주었습니다.


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이제 갈 때가 됐다. 마지막으로 부탁 하나 하자!

너 남편 때문에 상처 많이 받고 미웠지?

그래도 장례식 때 ‘참 좋은 아내였는데..’라는

말이 나올 수 있도록 3일 동안 최대한

친절하게 대해줘 봐라.”


마음에 내키지 않았지만 천국에 빨리 가고 싶어

그녀는 3일 동안 최대한 남편에게 친절을

베풀어 주었습니다.


다시 3일 후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이제 천국으로 가자!

그런데 그 전에 네 집을 한 번 돌아 보려무나!”


그래서 집을 돌아보니까 깨끗한 집에서

오랜만에 애들 얼굴에 웃음꽃이 피었고,

남편 얼굴에 흐뭇한 미소가 있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니까 천국으로 떠나고 싶지 않았고,

결혼 후 처음으로 “내 집이 천국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부인이 말했습니다.


“하느님! 갑자기 이 행복이 어디서 왔죠?”


하느님이 말했습니다.


“지난 9일 동안 네가 만든 것이다!”

마음에 편지를 보내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