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국가간 장벽 넘는 5G 통신기술 개발

SSKK(( )) 55GG 55GG

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 에릭슨과 협력을 통해 5G 네트워크 인프라의 핵심인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Federated Network Slicing)’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독일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시연에 성공했다고 15일 밝혔다.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서비스별로 가상화된 네트워크를 해외 통신사와 연동해 고객이 다른 국가에서 AR·VR 등 5G 서비스를 이용할 때에도 국내에서와 같은 품질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도록 하는 5G 핵심 기술이다.


또한 이 기술이 도입되면 개발사들이 커넥티드카·IoT 등 서비스를 개발할 때 국가별·사업자별로 상이한 네트워크 환경에 맞출 필요가 없어져 개발 비용이 낮아지기 때문에 5G 기반의 글로벌 서비스 개발도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SK텔레콤은 5G 표준화 논의가 한창인 시점에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개발함에 따라 글로벌 이통사들의 관심과 협력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며 향후 3GPP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독일 본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지난 14일(현지시간) 열린 시연에서는 도이치텔레콤의 5G 인프라와 영종도 BMW 드라이빙 센터에 구축된 SK텔레콤의 5G 인프라를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로 연결한 후 이를 기반으로 세계 각지에 흩어져 있는 전문가들이 AR 로봇을 지연 없이 원격으로 조종해 항공기 부품 수리에 성공하는 모습을 선보였다.


기존에는 커넥티드카·사물인터넷(IoT) 등 서비스에 활용할 네트워크를 구축할 때 각 서비스 별로 별도의 네트워크 장비를 구축해야 해 많은 비용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효율적인 네트워크 운용도 어려웠다. 이에 데이터 전송량과 서비스 종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5G 시대에는 네트워크 가상화가 핵심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 2015년 세계 최초로 코어 네트워크를 다수의 가상 네트워크로 분리하는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에릭슨과 공동 개발한 데 이어 이번에는 이 기술을 국가 장벽을 뛰어 넘어 연동하는 데 성공함으로써 본격적인 글로벌 5G 네트워크 구축에 한 발짝 더 다가서게 됐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는 단순히 빠른 속도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고객의 물리적 위치와 관계없이 기존에 체험하지 못했던 몰입감 있는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제공하는 것이며, 통신사 간 플랫폼 공유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이번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 도입으로 5G 기반 글로벌 서비스 개발이 본격화 될 것이다.


도이치텔레콤 브루노 야코페우어본 CTO은

고객은 물리적 위치에 관계없이 일관성 있는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 받기를 원하고 이번 기술 개발은 고객이 어디에서든 수준 높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시발점이 될 것이다.


에릭슨 울프 에발손 CSTO는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모든 산업을 연결하는 5G의 핵심 기술이고, 이번에 개발한 세계최초 대륙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은 전세계 고객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될 것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