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수출 44개월만에 최대, 16.7%↑…새해 첫달 138억3천만달러 수출

반도체 수출 64억달러, 사상 최고치 경신

우리나라의 올해 1월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은 138억3000만 달러를 기록, 4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메모리 반도체와 디스플레이가 수출 증가를 견인했다.


미래창조과학부가 15일 발표한 ‘1월 정보통신기술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올해 1월 ICT 수출은 138억3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됐다.


ICT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16.7%가 증가해 2013년 5월 이후 44개월 만에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또한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연속 증가 추세다.


수출 실적 확대의 중심에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가 있다. 올해 1월 반도체 수출은 64억1000달러를 기록, 전년 동월대비 41.6%나 늘었다. 종전 기록인 2014년 10월 59억5000만 달러를 넘어서 월간 수출 실적으로는 사상 최고치를 달성했다.


스마트폰과 PC의 수요 증가와 D램, 낸드플래시 가격 상승으로 메모리 반도체 부문의 성장이 두드러졌다고 미래부는 설명했다.


디스플레이 수출은 OLED 수요가 지속되고 패널 단가가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전년 동월대비 15.6% 늘어난 23억2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디스플레이 수출 증가세는 3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컴퓨터 및 주변기기 수출은 6억3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7.9% 늘었다.

휴대폰은 이번에도 감소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글로벌 경쟁 심화와 최신 전략폰이 부재로, 휴대폰 수출액은 작년 동월대비 36.4% 감소한 12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반면 중국기업의 글로벌 휴대폰 시장 점유율은 2013년 25.6%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 39.9%까지 늘어났다.


지역별로는 베트남 수출이 13억2000만 달러로 전년 동월대비 31.5%로 가장 크게 늘었다. 중국 수출은 75억5000만 달러로 같은 기간 17.9% 늘어났다. EU 수출은 전년 동월대비 18.4%, 미국 수출은 3.3% 늘어났다.


ICT 수입은 전년 동월 대비 15.8% 늘어난 77억9000만 달러로, 3개월 연속 증가하고 있다. 반도체(30억6000만 달러, 9.4%↑)와 휴대폰(8억9000만 달러, 39.8%↑), 디스플레이(4억3000만 달러, 17.8%↑) 등 대부분의 품목에서 수입이 증가했다.


ICT 무역수지는 60억5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전체 산업 흑자(30억2000만 달러)를 이끌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