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석, “ ‘화이’는 미친 사랑 이야기다”(인터뷰)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74489 장준환 감독이 10년 만에 내놓은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이하 화이)는 다양한 방향으로 해석 가능한 열린 텍스트다. 범죄조직의 리더 석태 입장에서 보면 이 영화는 자식에게 사랑받고 싶어 하는 한 남자의 눈물겨운 고군분투기, 그릇된 부성애(父性愛)가 낳은 비극의 드라마, 한마디로 ‘미친 사랑의 노래’다. 한 아이의 삶을 파국으로 이끄는 석태가 충무로의 괴물 배우 김윤석의 얼굴을 빌려 스크린에 구현됐다.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것을 빠른 발과 젊은 심장, 현명한 눈으로 담아내는 매거진 텐아시아 http://www.tenasia.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