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리뉴를 당황케 한 어린 소년


이날은 블랙번과 맨체스터 Utd의 FA컵 일정이 예정되어있었어요.

경기 시작 전, 터널을 지나가던 무리뉴가 발길을 멈춤니다.


한 소년이 주심에게 결연한 어조로 자신의 소원을 말했기 때문인데요.

이후 이 소년은 무리뉴까지 도발합니다.

장내를 웃음 꽃으로 만드는 어린 소년의 당돌함이 엿보이는 순간이었죠.


이날 이 경기를 관장한 주심은 앳킨슨이었는데요.

실제로 그는 블랙번에게는 단 한 장의 옐로 카드만을,

맨유에게는 무려(?) 두 장의 옐로 카드를 꺼내들었답니다.

GIF
해외축구 전반에 대한 컨텐츠를 다룹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