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형표의 꼼수

'퇴직금' 받고 떠나는 문형표 이사장…일부 직원 "파면해야" 구속된 12월31일, 퇴직금 받을 수있는 1년 되는 날 구속 이후로도 월급 약1000만원 받아


지난 21일 사의를 표명한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자진사퇴로 퇴직금을 받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파면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또 구속 시점이 정확히 이사장에 오른지 만 1년 되는 날이라는 점에서, 사전에 이에 대한 조율이 있었는지 의심스럽다는 반응도 나온다. 22일 국민연금 한 관계자는 "문 이사장이 구속 수감된 시점이 퇴직금을 받을 수 있는 만 1년되는 날이다"면서 "구속된 이후로도 공가와 연차를 쓰고 한 행동이 돌이켜보면 근무기간을 최대한 끌어 월급 및 퇴직금을 조금이라도 더 받으려는 꼼수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실제 문 이사장은 지난해 12월31일 특검에 구속된 후에도, 공가와 연차를 번갈아 쓰며 월급을 챙겼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자 이달 1일부터 결근으로 처리됐다. 문 이사장은 이 같은 노력으로 구속된 이후로도 월급 약 1000만원을 받았고, 앞으로 퇴직금 등으로 약 1300만원을 추가로 확보하게 된다. 국민연금의 또 다른 관계자는 "기관장으로서 책임감있는 역할보다는 사익에만 급급했다는 것을 보여준 것 같다"면서 "국민 세금이 빠져나가는 것을 고려해서라도 파면 등을 고려해줬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문 이사장은 지난 2015년 복지부장관 재직 당시,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간 합병 과정에서 삼성물산 1대 주주인 국민연금공단에 합병 찬성표를 던질 것을 종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지난 21일 문 이사장은 사퇴의 변을 통해 "삼성물산-제일모직 간 합병 과정에서 청와대로부터 어떠한 지시도 받지 않았고 구체적으로 지시하지도 않았다"면서 "진실이 외면받고 묻혔다"면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지가 한짓 반성은 커녕 지월급이랑 퇴직금 계산 때린거네 에라이 양아치 ㅅㄲ야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