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 박서준, 믿고 보는 배우 입증한 '명품연기'

'화랑'은 박서준을 남겼다. 박서준이 믿고 보는 배우임을 입증한 명품연기로 마지막을 빛냈다.


지난 21일 KBS 2TV '화랑'은 마지막회가 방송됐다. 이날 방송에서 무명(박서준)은 단 하나뿐인 왕좌를 두고 삼맥종(박형식)에게 칼을 겨누며 마지막까지 팽팽한 긴장감을 조성했다.


하지만 이는 박영실(김창완) 무리를 발본색원하고 삼맥종을 왕으로 추대하기 위한 둘만의 합동작전으로, 박서준은 시청자마저 감쪽같이 속인 리얼한 연기로 쫄깃한 반전을 선사했고, 폭발적인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방송 초반 박서준은 천인촌에서 자란 거침없는 매력의 '무명'으로 시청자들에게 강한 임팩트를 선사했고, 죽마고우였던 막문(이광수)의 죽음에 극도의 슬픔과 분노를 리얼하게 보여주는 등 밀도 높은 감정 열연으로 흡인력을 높였다. 또한,화랑이 된 이후에는 그 어떤 열악한 상황에서도 자신의 소신을 잃지 않고 의롭게 헤쳐나가는 캐릭터의 건강한 에너지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이와 함께 아로(고아라)와의 애틋하지만 달콤한 로맨스로 여성시청자들의 설렘을 고조시켰고, 삼맥종, 수호(최민호), 반류(도지한), 여울(조윤우), 한성(김태형) 등 개성만점 화랑들과는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등 '브로맨스'로 재미를 더했다.


특히 촬영장에서 맏형 역할을 톡톡히 해낸 박서준의 탁월한 리더십은 방송 기간 중 공개된 비하인드 영상들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다. 박서준이 '화랑'에서 보여준 명품 연기와 리더십은 철저한 대본 연구와 연기에 대한 열정, 연출진 및 동료 배우들과의 끊임없는 소통이 뒷받침 되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캐릭터 구현을 위한 철저한 준비와 노력, 그리고 장르불문 완벽한 연기는 시청률을 떠나 시청자들이 박서준과 그의 작품에 두터운 신뢰를 보내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편 박서준은 현재 영화 '청년경찰'의 막바지 촬영에 집중하고 있다.


[조선일보 하나영 기자]

기사 원문: http://entertain.naver.com/read?oid=023&aid=0003257049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