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최종변론 헌재 앞, '욕설·고성' 난장판…박사모 "매국노·무식한 것들"

경찰에 이격 조치된 70대 노인이 안국역 앞 길가에 드러누웠다. /변동진 기자

"특검을 특검하라! 특검을 탄핵하라!"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를 비롯한 10여 명의 1인 시위자들은 박근혜 대통령 최종 변론기일이 열릴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를 둘러쌓고 이같이 외쳤다. 또, 각종 고함과 길가에 드러눕는 돌발행동 등으로 헌재 일대는 사실상 난장판이 됐다.


27일 오전 헌재 앞은 나라사랑한마음운동본부 비롯해 박사모, 친박단체 등 10여 명의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이들은 태극기와 피켓, 현수막 등을 내걸고 "박근혜 탄핵 무효"를 주장했다.

서울 서초구에서 온 50대 여성(붉은색 타원)은 "특검을 탄핵하라"고 주장했다. /변동진 기자

서울 서초구에서 왔다는 50대 여성은 20대 커플에게 "이런 매국노들 북한에 가서 살아라. 이 무식한 것들, 이 땅에 발을 딛고 살 자격도 없다"며 고함을 질렀다.


그는 "쟤들이 지나가면서 '박근혜 탄핵됐으면 좋겠다'고 말해서 그렇게 주장한 것"이라며 "저런 것들은 북한에 가서 살아야 한다. 나는 오전 일도 포기하고 여기 나왔다. 나라가 있어야 국민이 있는 것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처음에 개인으로 시작하다가 여기(헌재)에 나와 박사모에 가입했다"며 "언론에서 집회 일정을 제대로 알려주지 않아 박사모에 가입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특검 수사 연장 거부에 대해 "당연하다. 지금 특검은 양아치, 깡패 등과 같다. 어디서 그런 것들이"라며 "고영태 녹취록이 다 드러났는데 묵인하고 있다. 자기들 유리한 쪽으로만 수사한다. 정말 특검을 특검하라! 특검을 탄하하라!"고 주장했다.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변론이 열리는 2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앞에서 보수단체 회원들이 탄핵 무효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새롬 기자

이와 함께 일부 1인 시위자들은 JTBC 촬영기자를 향해 욕설 및 폭행을 시도해 경찰에 제지를 당했으며, 70대 노인은 태극기를 들고 괴성을 지르다가 안국역 앞으로 이격(이동격리)됐다.


특히 이 노인은 "이격되던 중 부상을 당했다"며 안국역 입구에 그대로 드러누웠다. 그러면서도 경찰 측이 부른 구급차엔 탑승하지 않았다.


노인 주변으로 모인 친박단체 관계들은 "(경찰은) 당장 사과를 해야 한다", "왜 1인 시위를 막냐"고 분노를 표출했다. 이에 경찰 측은 "누구나 1인 시위를 할 수 있다. 우리가 모셔다 드리려고 했는데 이렇게 누운 채 안 가신다고 하는 것이다"며 혀를 내둘렀다.

안국역 앞에 드러누운 70대 노인은 태극기를 들고 괴성을 지르다가 이격됐다. /이덕인 기자

한편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후 변론은 이날 오후 2시께 열릴 예정이다.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