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이슈] 이동건♥조윤희, '월계수 커플' 인정부터 조심스러운 이유

열애 한달 안된 새내기 커플. 배우 이동건(오른쪽)이 결별 소식에 이어 조윤희(왼쪽)와 열애를 인정하면서 조심스러운 상황에 놓였다. /임세준 기자

이동건♥조윤희, 열애 한 달도 안 된 새내기 커플


[더팩트 | 김경민 기자] 배우 이동건(37)과 조윤희(35)가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잘 어울리는 배우 커플 탄생 소식에 많은 이들이 축하 인사를 보내는 가운데 쿨한 열애 인정 배경엔 조심스러운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조윤희 소속사 킹콩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28일 오전 <더팩트>에 "이동건과 조윤희가 열애를 시작했다"며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을 마치면서 연인으로 발전해 교제한 지 얼마 안 됐다"고 밝혔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위기와 고난을 딛고 해피 엔딩을 맞이한 커플을 연기했다. 깊이 있는 로맨스 연기로 연인 '케미'를 입증한 두 사람이 실제 커플로 거듭났다는 소식은 더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배우 조윤희(왼쪽)와 이동건이 KBS2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속에서 실제 커플로 발전했다. /임세준 기자

두 사람은 열애를 인정하면서도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입장이 됐다. 이동건이 결별을 알린 지 불과 한 달도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동건은 지난 2일 지연과 공개 열애 2년의 종지부를 찍었다. 결별 보도가 나온 것은 이달이지만 두 사람의 관계는 지난해 말 정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은 결별 이후 조윤희와 동료에서 연인으로 자연스럽게 감정을 싹틔웠다.


또한 양측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26일 종영한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촬영 막바지에 가까워질 때 서로에게 마음을 열었다는 후문이다. 불과 몇 주도 되지 않은 새내기 커플이다.


뒤늦게 알려진 결별 소식, 그리고 새로운 만남으로 시작된 공개 열애, 타이밍이 묘하게 맞물린 탓에 두 사람을 바라보는 편견 어린 시선을 우려하는 분위기도 있다. 비록 출발부터 조심스럽지만 그보다도 예쁜 커플의 탄생은 보다 많은 응원을 받아야 할 소식이다.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