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흔과 오십 사이

마흔과 오십 사이

해야할 사랑을 다하고

이제는 그만 쉬고 싶은 나이


아직 하지 못하였다면

더 늙기 전에

다시 한번 해보고 싶은 나이


우연이든 인연이든

아름다운 착각의 숲에서 만난

필연이라 여기며

스스로를 위로하고 싶은 나이


가난하다고 해서 그리움이 없겠느냐고

가난하다고 해서 사랑을 모르겠느냐고

어느 시인의 시 한 구절을 읊조리며


마흔과 오십 사이에

홀로 서 있는 사람들은

비 오는 날이면 쓰러진 술병처럼

한 쪽으로 몸이 기울어진다.


그래도 어느 인연이 있어

다시 만나진다면

외로움은 내가 만들었고

그리움은 네가 만들었다며


서로의 손을 잡고

등을 툭툭 치며 위안이 되는


마음이 닮은 그런 사람을

한번 만나보고 싶은

크게 한번 웃어보고 싶은

그러고 싶은


차마 그냥 넘어가기에는 많이도 아쉬운

마흔과 오십 그 짧은 사이


- 김경훈 -

마음에 편지를 보내드려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