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은 기자들에게도 ‘유느님’이었다.

유재석을 우리는 ‘유느님’이라고 부른다. 유재석과 하느님의 합성어인데, 당연히 그만큼의 애정을 표하는 수식이다. 이런 수식어가 붙을 만큼 질풍노도의 연예계에서 유재석에 관한 미담은 파고파도 끝이 없다. 17일 경기도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8년 만에 열린 MBC ‘무한도전’ 기자간담회 현장에서 그는 또 하나의 미담을 추가한 듯 하다. http://tenasia.hankyung.com/archives/176334

엔터테인먼트의 모든 것을 빠른 발과 젊은 심장, 현명한 눈으로 담아내는 매거진 텐아시아 http://www.tenasia.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