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미디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외로움이 증가한다


페이스북(Facebook), 인스타그램(Instagram), 트위터(twitter)와 같은 소셜 미디어 활동을 많이 할수록 사회적 고립감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피츠버그 의과 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19세부터 32세까지 미국 내 11개 소셜 미디어 –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구글 플러스, 인스타그램, 스냅챗, 레딧, 텀블러, 핀터레스트, 바인, 링크드인 – 이용자 1,787명을 조사한 결과, 하루 두 시간 이상 소셜 미디어를 이용하는 사람의 경우 하루 30분 이하 소셜 미디어 이용자에 비해 ‘사회적 고립’을 느끼는 확률이 두 배 높았다. 또한, 일주일에 58번 이상 소셜 미디어를 방문하는 사람은 같은 기간 9번 이하의 방문자와 비교해 사회적 고립을 느끼는 수치가 세 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은 위와 같은 연구 결과를 발표한 연구팀의 소셜 미디어 사용 증가가 사회적 고립감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에 대한 이론이다.


– 소셜 미디어 사용은 한 개인이 온라인에 시간을 투자할수록 실제 상호 작용을 위한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실질적인 사회 경험을 대체한다.


– 소셜 미디어의 특징 중 하나는 초대받지 않은 이벤트에서 재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있는 친구의 모습을 보는 것과 같이 배제되는 느낌을 줄 수 있다.


– 소셜 미디어에서 매우 이상적인 삶을 사는 타 사용자의 모습이 게시되면 자신보다 다른 사람들이 더 행복하고 더 성공적인 삶을 산다라는 왜곡된 믿음과 부러움에 빠질 수 있다.


누군가는 업무상의 이유로, 누군가는 재미와 트렌드를 쫓기 위해, 누구는 멀리 떨어져 있는 지인과 소식을 나누고자 이용하는 소셜 미디어지만 한 번쯤 확인해봐야 할 내용이다. 소셜 미디어 이용 전·후로 자신의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고민해보자.


University of Pittsburgh Schools of the Health Sciences 공식 웹사이트

온라인 서브컬처 매거진 #visla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