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도 미정, 공약도 미정인데… 2개월 ‘초치기 대선’ 돌입

Fact


▲오늘부터 60일 안에 대선을 치르게 됐다. ▲이 60일 안에 각 정당은 후보를 확정하고, 선거운동을 벌이면서, 동시에 공약도 마무리해야 하는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물리적인 시간은 공약을 마무리 하기에도 턱없이 부족하다. ▲설익은 공약, 미완성된 공약만 보고 투표를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View


민주당 ‘경선=본선’이 될 가능성국민의당 ‘경선 룰’ 놓고 접점 못찾아


자유한국당, 뚜렷한 후보 없어

탄핵 인용으로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은 대책 마련에 부심하다. 탄핵 정국을 불러 온 책임이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의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탄핵 결정 이후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여당으로서 책임을 통감한다”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아직 뚜렷한 대선 후보가 없다.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경남지사와 면담을 갖는 등 후보 찾기가 급선무다. 

바른정당, 28일 후보 확정 예정

바른정당의 경우엔 지지도 회복도 관건이다.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한 상태지만, 지지율은 한자리 수에 머물러 있다. 따라서 경선 흥행이 당면한 과제로 남아 있다. 바른정당은 13일~17일까지 후보자 신청 접수를 받고, 21일~24일 각 지역별로 정책토론회를 가진다. 대선 후보 최종 확정은 28일로 예정돼 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두 사람과 잇달아 회동하면서 그 결과에도 주목된다. 

섣부른 공약만 보고 투표해야 할 판

각 당마다 직면한 더 큰 문제는 공약의 완성도다. 공약이 제대로 마무리 되지 않은 상태에서 후보 선정에 박차를 가해야 하기 때문이다. 유권자들 역시 각 후보의 공약을 제대로 이해하고 파악하기엔 시간이 부족하다. 설익은 공약, 미완성된 공약만 보고 투표할 공산이 크다. 누가 대통령이 되든, 국민들만 ‘생고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팩트올은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