떨어진 스피커 맞은 보수단체 회원 '병원으로 긴급 이송'


[더팩트ㅣ사진공동취재단]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 선고일인 10일 오전 박 대통령에 대해 만장일치로 탄핵안을 인용한 가운데, 이에 반발한 박사모 및 보수단체 회원 중 한명이 스피커에 머리를 맞아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다.

탄핵 반대 측 참가자들은 이날 안국역 인근에서 경찰이 시위를 제지하자 차벽을 흔들기 시작했고, 이 과정에서 경찰 소음측정기 차량 위에 설치된 스피커가 떨어져 70대로 보이는 남성의 왼쪽 머리에 떨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해 12월 9일 국회에서 박 대통령 탄핵소추안이 의결한지 91일 만의 탄핵인용 선고로 박 대통령은 자연인 신분으로 돌아가게 된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관저를 나와 서울 삼성동 자택으로 오후쯤 떠날 것으로 보인다.

신개념 종합지 더팩트가 한 발 빠른 뉴스, 재미있는 뉴스, 감동이 있는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http://www.tf.co.kr/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