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상의 시작


1833년, 노벨이라는 사람이 스웨덴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는 화학자요 발명가로서 두각을 나타내게 됩니다.

그리고 33세에 최초로 다이너마이트를 발명하여

온 세상을 떠들썩하게 했습니다.


그 후 30여 년이 지난 어느 날 신문 기사를 보던 노벨은 깜짝 놀랐습니다.

기사 내용은 노벨 자신이 죽었다는 것이었습니다.

노벨의 형을 노벨로 착각하고 '노벨, 사망하다'라는 제목으로

기사를 실었던 것입니다.


버젓이 살아 있는 사람을 죽었다고 한 것도 놀라운 일이지만

노벨한테는 그보다 더 충격적인 것이 있었습니다.

'다이너마이트의 왕 죽다, 죽음의 사업가, 파괴의 발명가 죽다'라고

되어 있는 기사 내용이었습니다.


그 기사를 보는 순간 노벨은 생각했습니다.

'정말로 내가 죽는다면 이 기사가 사실이 되지 않을까?

오늘이라도 내가 죽으면 사람들은 나를 어떻게 평가할까?'

노벨은 복잡한 심경으로 숙고한 끝에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노벨은 다이너마이트의 발명으로 모은 전 재산을

인류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공헌한 사람들에게 지원했으며,

이렇게 만들어진 제도가 바로 노벨상 제도입니다.




살면서 누구나 한 번쯤은 죽음에 관해 생각해 봤을 것입니다.

세상에 태어나면 반드시 죽음이라는 걸 맞이합니다.

하지만 죽음 뒤에 어떤 삶을 살아왔는가에 대한 평가는 저마다 다릅니다.

과연 우리는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싶으신가요?



# 오늘의 명언

하루하루를 인생의 마지막 날처럼 산다면

당신은 옳은 삶을 살 것이다.

- 스티브 잡스 -

=Naver "따뜻한 하루"에서 이식해옴.....


1833~1896 스웨덴의 발명가·화학자. 노벨상의 설립자. 스톡홀름 출생. 페테르부르크에서 초등교육을 받고 1850년에 독일·프랑스·미국으로 유학하여 화학·기계공학을 배웠다.


크림전쟁 후 스웨덴에서 폭약의 제조와 그 응용에 종사하고 있던 아버지의 사업을 도와 폭약의 개량에 몰두했다.


63년 니트로글리세린과 흑색 화약을 혼합한 폭약을 발명하고 그 이듬해 뇌홍(雷汞)을 기폭제로 사용하는 방법을 고안하여 아버지·동생과 함께 공업화에 착수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공장이 폭파되어 동생과 종업원 4명의 희생자를 냈다.


노벨은 니트로글리세린이 액체라는 데 위험의 원인이 있음을 깨닫고 67년 이것을 규조토(硅藻土)에 스며들게 하여 안전하게 만든 고형(固形)폭약을 완성하여 다이너마이트라는 이름을 붙였다.


87년에는 니트로글리세린·코로지온면(綿)·장뇌(樟腦)의 혼합물을 주체로 하는 혼합 무연화약(無煙火藥)을 완성했다.



노벨의 공장은 스웨덴·독일·영국 등에서 건설되어 86년에는 세계 최초의 국제적인 회사 노벨다이너마이트 트러스트가 창설되었다.


이 동안 그의 형인 로베르트와 루트비히가 카스피해(海 ) 서안에 있는 바쿠의 유전개발에 성공하여 대규모의 정유소를 건설하고 세계 최초의 유조선「조로아스터호」 (1877 취항)를 사용해 세계 최초의 파이프라인(1876)을 채용함으로써 노벨가(家)는 유럽 최대의 부호가 되었다.


과학의 진보와 세계의 평화를 염원한 그의 유언에 뜻에 스웨덴 과학 아카데미에 기부한 유산을 기금으로 1901년부터 노벨상 제도가 실시되었다.

인생..... 뭐 있겠어 즐겁고 행복하게 ... 후회 없이 재미지게 살자....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