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비자國 인니·베트남·필리핀 확대… 산커 숙박用 에어텔 대책 수립



박종국 기자 2017.03.15 11:41:14

http://m.biz.newdaily.co.kr/m/m_article.html?no=10127974



오늘부터 중국정부의 지시에 따라 중국여행사들의 한국관광상품 판매가 사실상 전면 금지됐다. 방한 관광객의 절반이상을 차지하는 만큼 충격파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한국관광공사 등 관련기관들이 대응 전략 마련에 속을 끓이는 가운데 이르면 이번 주 관광공사와 문화체육부·외교부가 결합된 종합대책이 발표될 예정이다.


대책은 우선 유커를 대체할 동남아 관광객 유치에 초점이 맞춰질 전망이다.  걸림돌이 되고 있는 비자문제해결이 관건이다.


현재 우리나라를 비자 없이 방문할 수 있는 동남아와 아시아권 국가는 뉴질랜드, 말레이시아, 일본, 대만, 브루나이, 태국, 마카오, 싱가포르, 홍콩 등이다.


관광공사와 외교부는 한류의 영향으로 부쩍 한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필리핀 등을 무비자 국가에 포함시킬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관계자는 “지난해 방한한 중국관광객 807만명중 40%가 패키지 관광을 온 단체 관광객들이다. 이들을 대체할 새로운 수요를 찾고 있다”며 “아시아권 신흥공업국 몇 나라에 3개월 무비자 허용을 관련부처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관광공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전체 외국인은 1724만명. 이중 중국인 관광객은 807만명으로 47%를 차지했다. 2명중 1명이 중국인 셈이다. 이 중 40%는 패키지형 관광객이고 60%가 개별관광객이다.


관광공사 등은 또 중국정부가 개별관광객의 한국 방문에 자주 사용되는 항공숙박권(에어텔상품)의 온라인 판매도 금지하고 있어 이에 따른 대책도 마련하고 있다.


공사 관계자는 "산커로 불리는 개별 중국관광객의 숙박 문제 해결도 서두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뉴스와이슈 ・ 달리기 ・ 남성시계 ・ 경제/비즈니스
자유로운 글쓰기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만년필과 시계처럼 아나로그도 좋아한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