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가 망한 거 같다' 삼성동 초등학생 걱정이 진짜인 이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자택 앞에서 친박 지지자 집회가 이어져 사저에 인접한 초등학교 학생들의 안전을 걱정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학교 인근에서는 집회를 열어선 안 된다는 사실까지 알려지면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여선웅 서울시 강남구의원(더불어민주당)은 13일 트위터에 박 전 대통령 삼성동 자택 건너편에 있는 삼릉초등학교 학생이 계속되는 사저 앞 시위로 피해를 본다는 글을 올렸다. 여 의원이 올린 지도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와 삼릉초등학교 후문은 작은 도로 하나를 두고 맞닿아 있다.



여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자택 출입구는 삼릉초 후문의 유일 통학로"라면서 "집시법(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8조에 의해 학교 주변은 시위금지 지역"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경찰이 사저 앞에 모인 지지자에게도 집시법을 적법하게 적용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여 의원은 트위터에서 전날 한 삼성동 주민으로부터 '친박단체 시위가 불쾌하고 시끄럽다. 특히 박 전 대통령 자택 앞 초등학교 학생들이 걱정된다'는 항의를 받았다고 한다. 이후 친박단체의 집회에 법적 문제 소지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것이다.




여 의원에 따르면 박근혜 전 대통령이 전날 친박 의원들과 인사를 나눈 자리는 삼릉초등학교 후문과 맞닿아 있는 곳으로 후문의 유일한 통학로다.




여 의원과 삼성동 주민의 우려와 거의 똑같은 걱정을 하는 초등생의 인터뷰도 공개됐다.


박 전 대통령 자택 인근에 사는 초등학생 김상우(13)군은 이날 아침 등교길에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래와 같이 말했다.


"어제 종일 시끄러워서 싫었어요. 잠도 제대로 못 잤어요. 친구들이 저보고 조심하래요. 동네가 망한 거 같아요."


박 전 대통령 자택 앞은 12일 저녁부터 내내 수많은 지지자와 경찰, 취재진으로 붐볐다. '친박단체' 박근혜지킴이결사대는 13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키기 위한 결사대회를 열기도 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