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우... 아, 김진우...

옆구리 통증에 등판 취소

MRI 결과 왼쪽 늑골 염좌

다시 마운드 오르기까지 시간 걸릴 듯...


[광주=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KIA 우투수 김진우(34)가 다시 마운드에 오르기까지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왼쪽 늑골 염좌 진단을 받으면서 복귀 일정도 알 수 없게 됐다.


김진우는 15일 광주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과 시범경기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경기를 앞두고 불펜피칭을 하다가 왼쪽 옆구리에 통증을 느끼며 등판이 취소됐다. 김진우를 대신해 김윤동이 선발 등판했고 김진우는 병원을 향했다.


KIA 구단 관계자는 “MRI 검사 결과 왼쪽 늑골 10번 연골 염좌 진단이 내려졌다. 일단 며칠 동안 경과를 지켜본 후 다시 검진해 치료 기간과 재활 기간을 판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bng7@sportsseoul.com


사진 | 이주상기자 rainbow@sportsseoul.com

뉴스 그 이상의 스토리, 스포츠서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