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KT뮤직에 지분 투자...2대 주주

KKTT,,


LG유플러스 2대 주주 ‘지니뮤직’


KT뮤직은 15일 강남구 삼성동 본사에서 이사회를 개최하고, LG유플러스가 지분 15%(7,379천주)를 267억원(‘증권의 발행 및 공시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기준주가 산정)에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참여 형식

은 제3자 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로 발행 신주는 7천379천주, 신주 발행가는 주당 3천625원이다.


KT뮤직은 KT가 지분 49.99%(20,905천주)를 갖고 있는 최대주주다. LG유플러스는 이번 투자로 KT뮤직의 지분 15%를 인수해 KT에 이어 2대 주주에 오르게 되었으며, 이사회 총 9석 중 1석을 확보했다.


이와 함께 사명을 ‘KT뮤직’에서 ‘지니뮤직’으로 바꾸는 정관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법인명 변경은 오는 3월 30일 주주총회에서 의결될 예정이다.


KT-LG유플러스-KT뮤직 3사는 음악콘텐츠 수급·공동 마케팅 등 다양한 영역에서 협력을 추진하고, SM·YG·JYP 등 기존 주주기획사들과 함께 음악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러한 협력을 바탕으로 지니VR(Virtual Reality), 빅데이터·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 기반의 큐레이션 서비스 등 기존 서비스의 고도화가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3사는 KT·LG유플러스 가입자를 대상으로 고객만족을 강화할 수 있는 신규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지분투자를 통해 올해 상반기 내로 ‘지니’를 포함한 다양한 신규 음악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 KT와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부터 NB-IoT(소물인터넷, Narrowband-IoT) 상용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내비게이션 사업에서도 각 사가 따로 수집하던 이용자의 실시간 교통정보를 공동으로 이용하며 협업을 이어오고 있다.


황창규 KT 회장은

4차 산업 혁명의 초입에서는 우수한 기술과 폭넓은 사업역량을 갖춘 기업과의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양사가 갖고 있는 최고의 IoT(사물인터넷) 기술과 KT의 기가지니 등 AI 역량 등을 결합해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다.

권영수 LG유플러스 부회장은

통신사간 소모적인 경쟁을 지양하고, 국내외 뮤직 사업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고심 끝에 이번 투자를 결정했고 LG유플러스 고객들에게 더욱 혁신적이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음악 플랫폼을 선보이겠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