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창을 들으며

고운 최치선 목신의 오후라는 카페에서 베토벤의 '비창'을 들었다 삼일밤낮으로 내린 비는 심장에 눅눅한 산소를 채워줬고 운명처럼 나타난 금발머리 소녀는 빨간 입술로 춤을 추며 다가왔다 잠시 들린 카페의 오후는 그래서 더욱 선명하게 기억됐다 피아노가 없는 공간에 산발한 머리카락을 풀어헤치며 흐르던 피아노 선율 빨간 루즈가 묻지 않은 키스 누군가 내 옆에 다가와 속삭인다 '이제 그만 나가야 한다고' 완결된 피아노 소나타 8번은 그래서 슬프다

한국여행 ・ 여행 ・ 전시회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