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J러너·BJ꽃빈, 악플러 고소 ··· 얼마나 심했기에

"절대 합의 없어" 강경대응


GIF
presentation

아프리카TV에서 활동 중인 BJ러너(이하 러너)와 그의 아내 BJ꽃빈(이하 꽃빈)이 도가 지나친 악플러를 고소했다고 전했다.


꽃빈은 "합의금을 받고자 고소를 한 것이 아니다. 해서는 안 될 말들과 도를 지나친 악플에 가족 모두 상처를 받고 있어 결심 한 것이다"고 고소 사유를 밝혔다.또 꽃빈은 "많은 분이 알다시피 편집자인 팔근이도 우리 집에 함께 살고 있다. 그러나 문제는 나와 러너가 부부인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지만, 팔근이와 '잤다' 등 더욱 심한 말들과 딸인 채아의 이야기까지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을 아무렇지 않게 하고 있다"며 심각성을 말했다.

이어 러너는 "나는 방송 스타일이 강퇴도 안 하고 '포용해서 모든 사람들이 어울릴 수 있게 만들자'인데, 넘어가니깐 더 하는 것 같다. 특히, 유튜브 댓글에 점점 강도가 심한 글이 올라오고 있다"며 "심지어 '꽃빈과 딸을 강간하겠다. 불태워 죽이겠다. 살해하겠다'등 정말 심각한 악플이 달렸다"며 악플러의 댓글을 공개했다.


이어 꽃빈은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했지만, 앞으로는 너무 심한 악플에 대해서는 신고 및 고소를 진행할 것이고, 합의는 절대 없을 것이다"고 쐐기를 박았다.

GIF
presentation

마지막으로 러너는 "그동안 얘기를 안 하니 정도를 넘어서 한 번은 짚고 넘어가야 할 부분이었다. 고소한 악플러에게 절대 합의는 없다. 진심으로 서로 웃고 즐기며 방송을 시청해 주길 바란다"고 아프리카TV 시청자와 유튜브 구독자에게 전했다.


많은 시청자들은 "정도가 너무 심했다", "정신 병자다", "징역 살아야 한다", "사람이 아니다" 등 악플러에 대한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1인미디어 전문 인터넷 매거진 bjn

www.bjn.co.kr

1인미디어 전문 인터넷 매거진 bjn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