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야


아이야 황원모



새싹처럼

자라고


웃던

노란 아이야


마음속

이억만리


잠겨서

엄마 아빠


보고싶어

지금까지


밤새

꿈에도 울던


아이야

천년이 가도


내 피요

눈물이구나


올라오는

너희들을


어찌

두 눈으로


살아서

보고 있는지


손 흔들던

하얀 아이야


녹슨

시뻘건 철판만


찟기는

아우성이 되었구나


미안하고

미안하다


지금에서

하늘도 울고


나도 울고

너도 울고 있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