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수습 세월호 교사 모친 "차가운 물에서 어서 나오렴"

https://www.youtube.com/watch?v=Qy8-4abxDLs

세월호 대참사 미수습자 9명 가운데 한 사람인 경기도 안산 단원고 양승진 교사 어머니 남상옥(84)씨가 23일 전남 진도 팽목항을 찾았다. 대참사 발생 1073일째인 이날 세월호가 인양된다는 소식에 한걸음에 달려온 것이다. 남상옥 씨는 "사랑한다. 보고 싶다. 차가운 물속에서 어서 나오라"며 오열하는 등 아들에 대한 절절한 그리움과 애절함을 쏟아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노컷뉴스 바로가기]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