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재판관 자동차는 1999년식 쏘나타… 고위공직자 재산 내역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 주문을 읽고 지난 13일 퇴임한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도 23일 발표된 고위 공직자 재산공개 대상이었다. 이 전 재판관은 16억원대 재산을 신고해 헌재 고위 공직자 평균 재산인 19억2350만에 못 미쳤다. 그가 소유한 자동차는 1999년식 쏘나타였다. 본인 명의로 된 6억원대 아파트와 본인과 배우자, 자녀들의 예금액 2억7000만원 등을 신고했다.


재산 공개 대상인 차관급 이상 법조인 233명 가운데 최고 자산가는 지난해 말 158억을 보유했다고 신고한 최상열 서울고법 부장판사다. 2010년부터 해마다 고위 법조인 중 재산 1위 자리를 지켜오던 그는 지난해에만 진경준 전 검사장에 밀려 2위였다. 진 전 검사장이 지난해 뇌물 의혹으로 특임검사 수사를 받고 해임되면서, 최 부장판사가 다시 1위가 됐다. 검찰 간부들 가운데서는 양부남 광주고검 차장이 50억9290만원을 신고해 1위를 기록했다.


불경기에 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고위 공직자들은 지난해에도 대부분 재산을 불린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부 소속 공개대상자 77%가 재산이 늘었고 증가액은 평균 7600만원에 달했다. 정부·국회·대법원 등의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이날 2017년 고위공직자 재산변동 신고내역을 관보에 공개했다.


1382명(76.8%)이 재산이 늘었고 증가액이 5억원 이상인 사람도 69명(5.0%)이나 됐다. 재산이 줄어든 사람은 418명(23.2%)에 그쳤다. 신고액이 가장 많은 사람은 허성주 서울대 치과병원장으로 207억6205만원이었다.


국회의원 299명의 지난해 평균 재산은 37억2841만원으로 나타났다. 재산이 늘어난 의원은 299명 중 237명(79.3%)이고 줄어든 의원은 62명(20.7%)이었다. 게임업체 웹젠 대표이사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관 의원이 1678억8564만원을 신고해 재산총액이 전체 1위였다.


정부부처 장관급 등 행정부 최고위 공직자 중 최고 자산가는 성영훈 국민권익위원장, 재산이 가장 적은 사람은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성 위원장은 43억948만원을 신고해 이 가운데 재산이 가장 많았다. 보유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급여 저축 등으로 전년보다 1억9885만원이 늘었다.


장관급 중 재산 2위는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장관으로 3억2898억원이 증가한 37억8022만원을 신고했다. 박인용 안전처 장관은 급여저축 등으로 종전보다 8268만원 늘었지만 총액이 3억2985만원으로 정부부처 장관 중 가장 적었다.


행정부 소속 최고 자산가는 허성주 서울대치과병원장으로 본인과 배우자 명의 토지(71억6777만원), 가족 명의 건물(13억1067만원), 본인과 가족 명의 예금(120억8676만원) 등으로 총 207억여원을 신고했다.


광역단체장 중에는 김기현 울산시장이 71억5327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스웨덴 예테보리 지속발전가능상 상금 수입 등으로 재산이 1억2646만원 늘었지만 채무도 많아 마이너스(-) 5억5983만원으로 6년째 최하위를 기록했다.

국민일보가 전하는 세상의 모든 이야기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