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매한 썸남의 태도 어떡해? 외 1편


솔직히 요즘... 너무 힘들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사람만나는게 너무 좋았는데 요 몇주간 굳이 볼필요 없는 사람들의 민낯을 봐버린것 같아서 정신적으로 견디기가 정말 힘들다. 하루에도 몇번씩 핸드폰을 꺼놓고 어디 절이라도 갔다올까 싶지만 밀려드는 사연과 상담, 미팅에 참... 딱! 이번 파티까지만 참고 파티 끝남과 동시에 잠시 서울에서 벗어나 어디든 좀 며칠간 머리좀 식히고 와야겠다. (아마... 부산이나... 일본... 둘중 하나일듯...) 어쨌든 오늘도 나보다 더 정신적으로 힘든 사연녀들의 사연을 통해 당신도 하고 있을 고민에 대해 이야기 해보자!


애매하니까 애매하게 행동하지...

저번에 시작부터 꼬인 연애상담을 했던 Y양 입니다. 그 뒤로 그에게 먼저 연락을 했고 그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답장을 주더라고요. 문제는 그 뒤부터였어요. 당췌 만나자는 소리는 안하고 항상 금요일마다 뜬금없이 카톡을 보내는 거에요. 뭐하냐? 불금보내냐 등등... 대체 무슨 심리일까요? 흘리듯이 던지는 이 카톡때문에 마음을 접기도 그렇고 어장관리는 아닌지 괜히 화도 나고... 어떻게 대처해야할까요? ㅠ_ㅠ - 애매한게 싫은 애매한 Y양

"이모 괜히 찔러보는거넹~ㅋㅋㅋ"

"아니! 감히 나를 가볍게 보고 찔러보다닛!"

썸남은 분명하게 행동하고 있다. 적극적으로 대시하기는 싫지만 주말에 친구만나러 가는길에 슬쩍 흘려보는거다. Y양이 물어도 그만 안물어도 그만, 그러다 Y양이 덥썩! 떡밥을 물면 자신에게 유리한 조건으로 만남을 이끌어 내거나 Y양의 반응을 즐기는거다.

그러면 역시 진심이 아니니까! 어장관리니까! 연락을 끊는게 좋은걸까? 만약 Y양이 좋다고 남자들이 Y양의 집앞에서 2열 종대로 100미터가량 늘어서있다면 당연히 끊는게 맞겠지만, 그런게 아니라면, 또 썸남이 Y양의 마음에 든다면 한번쯤은 노력해서 가져보고 싶지는 않나?

"어라? 요놈이 어디서?""Y양... 난 너만 사랑해!"

표현을 강요하지마라.

전 상담이라기보다 약간 단순한 궁금증인데요. 남친에게 자주 "나 왜 사랑해?", "내가 왜 좋아?"라고 물어보는 편인데요. 그러면 대답이 거진 실망스럽게도 "나한테 잘해주니까"라고 해요... 제가 잘해서 좋아하는 건가요? 제 다른 매력은 없는건가요? ㅠ_ㅠ 그 흔한 "좋아하는데 이유가 어딨어~"도 요즘엔 잘 안하고... 아... 제가 이제 마냥 편한걸까요? - 남자친구에게 팬심을 바라는 J양

"나 왜 사랑해?", "내가 왜 좋아?"

사랑을 표현하는게 어려운건 사랑을 표현하는데에는 단순히 사랑만 필요한게 아니기 때문이다. 보여줄수 없는것을 표현한다는게 얼마나 까다로운데... 그것도 상대방의 지적수준과 감동코드에 맞춰서 이야길 해준다는게 얼마나 어려운줄 아는가?

"오빠 나 얼마나 좋아해?""손톱만큼, 왜냐면자꾸 자라니까", "봄날의 곰만큼 (상실의 시대)", "한밤의 기적소리만큼 (한밤의 기차에 대하여...)""오빠 나 얼마만큼 좋아해?""예쁘잖아~""너 만큼 잘맞는 사람은 없는것 같아"

"오빠! 내가 오빠 나 얼만큼사랑해?하면이만큼! 이라고 하면서 나 꽉 껴안아줘!"

그래도 남자들도 평소에 책좀 읽자... 하루키의 단편이나 알랭 드 보통의 책 몇권만 읽어도 반년은 버틸만큼 많은 멘트를 발굴할수 있다. 그것도 귀찮으면 평소에 짤방이라도 좀 모아 두던가!

술에 취하면 다른 사람들이 어떤 시그널을 주고 받는지 관찰하는 괴짜.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입니다. 블로그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