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푸치의 모닝레터_0331. 故 장국영을 기억하는 법

좀처럼 풀리지 않을 것 같은 날씨가 만우절을 맞아 비소식까지 예고되면서 제주와 진해를 시작으로 다음 주에는 전국에 벚꽃축제로 모처럼 사회 전반에도 생기를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되는 가운데, 매년 만우절마다 그리고 본격 봄을 알릴 때 마다 요절한 톱스타인 '포에버 장국영' 추모 분위기에 맞춰 극장가에서도 추모 열기가 시작되는 듯합니다. 장국영 14주기를 맞아 31일과 내달 1일, CGV에서는 <영웅본색2><천녀유혼><성월동화><종횡사해>를 상영하고  롯데시네마가 4월 한달 동안 개최를 예고한 장국영의 출연작 회고전에서는 <영웅본색1, 2> <야반가성> <금옥만당> <백발마녀전> 등 6편이 상영될 예정이니까요. 내달 1일은 지난 2003년 향년 47세로 세상을 달리한 홍콩의 톱스타 장국영의 추모 14주기로, 장국영을 영화팬들의 가슴 속에 영원히 기억하고 추모하는 방법으로 관람을 추천할 만한 출연작을 소개하고자 합니다. 중국에 홍콩을 반환하던 시기를 배경으로 홍콩 청년들이 자신의 주체성을 잃고 방황하는 모습을 사실적으로 그려낸 왕가위 감독의 초기작인 영화 <아비정전>은 청춘의 방황과 고뇌를 '마리아 엘레나'라는 맘보 리듬에 맞춰 런닝 차림으로 댄스를 추는 장국영과 그가 수 차례 되뇌이는 '발없는 새'는 젊은 나이에 죽음을 선택한 그의 고뇌를 드러내는 외로움을 들여다보는 듯해 깊은 여운을 전하죠.  SF판타지와 멜로를 결합한 상상력과 특수효과 촬영 기법이 조화를 이뤄 필자를 홍콩 SF무협 영화의 덕후로 만들었던 1987년작 <천녀유혼>은 유머와 해학을 가미한 SF판타지 로맨스의 고전으로 추천할 만합니다. 아름다운 외모와 마음씨를 지닌 요괴와 사랑에 빠진 순수한 꽃도령 장국영은 무술이나 마법 없이 목욕탕 키스신을 통해 목숨을 위협하는 요괴들로부터 벗어나는 상황을 연출하며 유머와 해학을 선사했습니다. <천녀유혼>에서 스타성을 확인한 장국영은 사랑을 '술'과 '검'에 비유하면서 기억과 시간에 따라 변해가는 사랑의 속성을 성찰한 무협 멜로영화 <동사서독>에서 형수가 되어버린 사랑하는 연인에 대한 기억을 사막에 묻은 채 주막을 운영하면서 '인간의 번뇌가 기억력 때문'이라는 명대사를 읊조리며 다양한 사연으로 주막을 찾는 이들의 욕망을 성찰하고 그들의 아픔을 위무하는 듯 보였죠. 이어 장국영이 임청하와 함께 출연한 영화 <백발마녀전>은 연인간의 믿음과 애증을 홍콩 SF무협 장르로 그려낸 판타지 멜로 영화로 볼 수 있는데요, 호쾌하고 스펙터클한 액션 외에도 극중 탁일항 역의 장국영과 랑하 역의 임청하 간의 애달픈 사랑을 이야기하는 멜로적 정서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연애나 대인 관계에 있어 믿었던 이에 대한 배신감, 좋은 감정이 오래 가지 못하는 안타까움은 그 토록 사랑스럽던 그녀를 백발의 마녀로 만든 것은 아니었을지. 남장 여자 역을 맡은 배우 원영의와 브로맨스 코드는 물론 감미로운 음악이 어우러진 로맨틱코미디 <금지옥엽>은 가수로도 활동하는 멀티 엔터테이너로서의 장국영을 각인시킨 작품이죠. 진가신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금지옥엽>의 메인 테마곡 '추'와 영화 도입부에서 다투는 이들을 화해시키는 노래 '금생금세'는 드라마 <파리의 연인>에서처럼 피아노 치는 남자에 대한 로망을 불러 일으켰던 것 같아요.   영화 <아비정전>의 시대적 배경과 유사하지만 퀴어 영화로 풀어낸 왕가위 감독의 영화  <해피투게더>는 홍콩반환 시기에 실존을 찾아 헤매는 청춘들이 타향에서 부르는 보헤미안 랩소디처럼 다가오는 작품입니다. 극중 연인이 떠나버린 걸 알고서 그의 체취가 남은 이불에 얼굴을 파묻고 울음을 토해내는 장국영의 명연기가 이뤄내는 명장면은 잊지 못할 것 같아요. 장국영 추모 주기에 즈음해 케이블방송에서 가장 많이 소개되는 오우삼 감독의 영화 <종횡사해>는 주윤발의 비엔나왈츠 선율의 휠체어 댄스씬이 인상적인 웰메이드 케이퍼무비인데요, 장국영은 주윤발 특유의 능글거림을 따라하는 콤비 플레이와 이성보다 행동이 앞서고 다이내믹한 열혈 청춘으로 변신해 케이퍼무비에서도 명품배우로서의 전기를 마련했습니다. 홍콩반환 시기에 마초 사내들 간의 의리를 주제로 풍미했던 홍콩 느와르 영화 <영웅본색2>에서 형제의 복수를 위해 의기투합한 신참 경찰 역으로 변신한 장국영은 홍콩 영화사에 길이 남을 공중전화 부스씬을 남겼고, 폭력과 살인 그리고 배신이 난무하는 어둠의 세계를 목격하는 그의 성장담은 한 시대를 풍미했던 홍콩 느와르의 모습처럼 다가왔어요. 감미로운 노래가 어우러진 홍콩판 '오페라의 유령' <야반가성>에서 장국영은 검은 두건을 쓴 채 노래하는데요, 스스로 죽음을 택한 그의 생애를 연상시키는 영화 속 이야기는 실제 장국영이 죽음 직전에 가졌을 다소 우울하면서도 고독한 심연을 느끼는 듯하고 그의 유작인 <이도공간>의 음습함을 미리 암시라도 했을까요. 사랑의 세레나데에 담긴 노랫말은 14 주기를 맞아 영화팬들의 가슴에 전해져 깊은 울림을 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화혁명기를 배경으로 비극적인 운명과 사랑을 그려낸 <패왕별희>에서 여장을 한 장국영은 아름다움 그 자체였죠. 가수로도 활동했던 만능엔터테이너 답게 노래와 몸 동작을 소재로 하는 경극에서 그는 노래와 연기를 소화해내는 메소드 연기는 물론 아름다운 미인에게 어울리는 '경국지색(傾國之色)'이라 불리울 만했습니다. 상실감과 고통을 겪는 여성의 내면을 표현해내는 장국영의 표정 연기와 아우라는 영화 전체를 지배하는 풍경이 되었던 것 같아요. 영원히 팬들에게 기억될 만한 명품 캐릭터를 남긴 장국영은 사후에도 한국을 비롯해 아시아권 톱스타로서 기억되고 있습니다. 필자도 장국영 14주기를 맞아 회고전을 하는 <성월동화>로 의미를 되새겨 볼 예정입니다. 포에버, 장국영! From Morningman.

영감을주는이야기 ・ 한국영화 ・ 한국드라마 ・ 영화
Social Film/Healing Qurator,Wikitree,Newstown Reporter,칼럼니스트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부싸움 다음날 인교진 찾아간 소이현
real896pc
131
16
26
금요일을 마무리하는 웃긴 짤방 조각모음
real896pc
103
13
14
토이 스토리 이 장면 아시는 분?
Bahaah
16
2
6
GIF
얼마전 실제로 있었던 일본의 기묘한 이야기
Voyou
166
20
44
정말 예뻐서
foryoupoem
10
0
6
jieuntype
13
0
6
부엉이 롱다리쥬 ㅋㅋㅋㅋ
rnscks0414
75
19
9
자연재해를 대하는 미국인들의 태도
leavened
72
12
21
GIF
늦기전에 여름 즐기기! 계곡으로 놀러 가는 데일리룩 & 일상기록
annwantstodance
12
5
0
맛으로 표현하자면, '광대들: 풍문조작단' 영화 솔직후기/리뷰/해설/쿠키영상/관객수예상 [5분영화겉핥기]
YongJerry
16
2
1
쉰 여덟번째.
738695
3
0
1
집에서 홈술하다 심심해서 차린 자취방 홈술집
visualdive
20
1
26
어떤 결심
acroxs
22
0
15
GIF
모든 것 떠나 보낸뒤 ...덮치듯 겨울이 오고 서야쓸쓸한 줄만 알았던 그 가을의 고마움을 알듯이빛 바랜 잎새들과어둠마저 싸늘해지는 가을이 오고서야싱그러웠던 여름 고마움을 안다지나야 보이는 것들잃어버린 뒤에야 깨달아지는 의미그 과정에서 흐느끼는 인간의 영혼 그렇게그렇게 살면서 익어 가나 보다 ....❀✿- 퍼온 글 - ⑅◡̈*
plus68
12
0
4
자기 인생 최악의 영화를 말해보자.
Bahaah
16
12
4
타짜 명언 제조기.jpg
real896pc
33
0
8
어벤져스 퀵실버의 상상도 못한 정체 ㄴOㄱ
lalamia
25
1
2
카페 진상의 실체
Jcyj0524
44
5
9
내 결혼을 필사적으로 막는 시누이
leavened
22
9
5
눈물에 못 이겨
foryoupoem
5
0
4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