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수행과 무상함

모든 두려움의 바탕에는 죽음에 대한 원시적이고 본능적인 두려움이 있으며 따라서 영적 수행에서 되도록 이른 시기에 이 두려움의 힘을 빼줌으로써 많은 내적 작업을 에둘러 갈 수 있다. 육체의 죽음에 대한 두려움은 동물적 본능에 더하여 에고 자신에 대한 사랑인 자기애에서 기인한다. 죽음은 체험의 종말을 의미하며 체험은 생명과 같다. 따라서 에고는 선형적이고 익숙한 것에 매달린다.


육체적 죽음의 불가피성은 인간 삶의 주된 수수께끼며 따라서 사람들은 두려움 때문에 그것을 부인함으로써 대응한다. 종교와 영적 교육은 죽음을 육체적 삶의 양식에서 영적 삶과 존재로 그저 바뀔 뿐이라고 재맥락화해 준다는 점에서 도움이 된다. 육신 삶의 무상함을 받아들이는 것은 매우 소중하다. 되돌아보면 참으로 소중한 것이란 체험의 지속성, 즉 우리가 지상에 얼마나 오래 있을 것인가 하는 것으로 간주된다.


그러나 유익한 임상적 비유를 들어보면 두통이 날 때 지난 번 두통이 얼마나 오래 되었는지 하는 것은 진짜 관계가 없다는 것을 깨달을 수 있다. 오직 현재의 것만이 문제가 된다. 죽음의 문턱에서도 마찬가지다. 즉 몸으로 얼마나 오래 살았는가 하는 것은 그다지 중요하지 않으며 남는 문제란 손자들이 자라는 것을 보는 것처럼 눈앞에 어른거리는 집착을 포기하는 것뿐이다.


삶에 대한 감정적 집착의 상당 부분은 주로 감정적이고 편애하는 것들이다. 가장 소중한 것들이란 삶의 즐거움이라고 생각한 것과 그 익숙한 것에 대한 감정적 집착이다. 인간 삶과 그 관계들이 '집'이 된 것이고 따라서 사람은 익숙한 것을 떠나 미지의 곳으로 가는 것을 두려워한다. 


에너지나 질량 불변의 법칙처럼 생명의 법칙에 의해서 생명의 지속성은 보장된다는 것을 받아들이는 데는 신앙이 요구된다. 질량과 에너지처럼 생명은 사라지지 않고 모습만 바뀐다(이 진술은 1,000으로 측정됨). 그리하여 죽음이란 실제 몸을 떠나는 것일 뿐이다. 그러나 정체성에 대한 느낌은 사라지지 않는다. '나'(소아)라는 상태는 변하지 않으며 육체적 종말로 분리된 후에도 지속된다. 즉 천국 또는 다른 영역으로 가거나 환생을 선택할 '누군가'는 있어야 한다(이 진술도 1,000으로 측정됨).


영에게 있어 육신 삶에서 배운 교훈은 영적 진화에 중요하지만 몸을 가진 동안이란 그저 하나의 삽화일 뿐이다. 따라서 육체이탈과 임사체험을 한 사람은 훨씬 잘 준비가 되어 있다. 헌신, 희망 및 신앙으로써 죽음의 두려움 대신에 낙관, 기대 및 평화와 사랑인 신적 섭리의 이끄심이 들어선다.

※ 다음 링크로 오시면 전체 번역 내용을 보실 수 있습니다. 읽으시고 잘 이해되지 않는 곳은 제 번역 미숙이오니 알려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 http://www.cinecafe.kr/treecloud_forum )

이승과 다음 생을 꿰는 최우선 과제는 의식의 진화입니다. 제가 실천하는 그리스도의 편지와 홍익학당의 명상법, 그리고 호킨스 방하착을 소개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