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원 리포트] 독일에서 빈음료캔 버리면 현금 버리는 셈

[독일 드레스덴 = 양송이 통신원] 한국에서 올해부터 빈 병에 대한 보증금이 대폭 인상됐다.



두 배 이상 오른 빈 병 보증금은 큰 관심을 받았고 많은 사람들이 빈 병을 반납하기 위해 줄을 섰다는 기사를 독일에서도 쉽게 접했다.


빈 병을 회수하기 위해 대형마트에 무인회수기가 설치됐고 손쉽게 이를 반납하고 다시 현금처럼 사용하거나 지급받을 수 있다고 한다.


그렇다면 독일은 어떨까?


독일은 이 주제에서 만큼은 재활용 참여 세계 1위 리더국의 면모를 보여준다.


판트시스템(Pfand 빈병을 반납하고 현금으로 돌려받는 정책)은 이곳에서 곧 생활이며 일상이다.



http://www.planetaid.org/blog/global-recycling-rates


1. 독일의 판트란 무엇인가?


독일에서는 2003년부터 일회용 병 환급제도(ein Weg Pfand)가 시행됐다.


그 이전에도 다회용 유리병에 대한 환급이 이루어지고 있었지만 지금같은 환급제도가 자리잡힌 것은 2003년부터다.


환경에 대한 관심과 보호 노력의 일환인 일회용 용기 환급시스템은 독일에 사는 거의 모든 사람의 생활속 깊숙히 자리잡혀 있다.


현재 독일 전역에 설치된 무인 회수기는 4만여대 이상에 달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빈 병을 버리지 않고 반납하고 다시 현금처럼 사용한다.


빈 병이 현금 그 자체를 의미하는 곳이 바로 독일이다.


판트라고 하는 빈 병환급제도는 어떻게 구성돼 있을까?


마트든 작은 슈퍼마켓이든 상관없다. 음료를 구입할 때 음료 값 이외에 병에 대한 보증금을 자동으로 지불한다.


그리고 빈 병을 회수기계나 구매한 상점에 직접 반납하고 그 보증금을 돌려받는다.


(▲사진= 마트에 설치된 빈병수거기에 판트를 하는 사람들의 모습(좌), 환급보증금내역(우), 이를 계산대에서 현금처럼 사용하거나 현금으로 돌려 받을 수 있다. 통신원 직접촬영, 2017.03)


2. 판트를 통해 받을 수 있는 금액은 얼마?


ㄱ. 빈 콜라캔 한 개의 가격은 300원


유럽 여러 나라를 여행하다 보면 유독 독일에서 희한한 광경을 볼 수 있다.


관광명소 근처에 있는 쓰레기통을 뒤져 무엇인가를 꺼내는 사람들이다. 관광객이 버린 물병이나 빈 캔을 모아 환급을 받으려는 것이다.


과연 얼마나 현금을 돌려받을 수 있길래 이들은 거리에서 빈병을 줍는 걸까?


더운 여름 독일에 놀러왔다가 목을 축이고 빈 콜라캔을 쓰레기통에 버렸다면 당신은 약 300원(0.25유로)을 그냥 버린 셈이다.


생수병도 마찬가지다. 이들의 공통점은 일회용 용기라는 것이다. 크기, 구매처, 생산지는 상관없다.


페트병, 알루미늄 캔은 무조건 0.25유로의 보증금을 포함한다.


ㄴ. 유리 맥주병은 약 100원부터


맥주의 나라 독일에서 즐길 수 있는 수많은 종류의 병맥주들.


생산지도 맛도 이름도 역사도 모두 다른 이 맥주병에는 0.08유로 이상의 보증금이 포함돼 있다.


대부분의 일반 맥주병은 0.08유로(약 100원), 특수한 병마개가 있는 병의 경우 0.15유로(약 180원)의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있다.


그 밖에 생수, 레모네이드, 탄산음료가 들어있는 유리병 역시 0.15유로의 보증금이 포함돼 있다.


매우 작은 돈이라고 느낄 수 있겠지만 마트에서 판매하는 독일 맥주의 가격은 매우 저렴하다.


한국 돈으로 약 1,000원 정도면 병맥주 한 병을 마실 수 있다.


맥주 10병을 마시면 약 한병의 맥주가 공짜인 셈이다.


http://deutschdrang.com

– 모든 유리병이 전부 판트 시스템에 해당될까?


정답은 `아니다`이다.


유리병에 포장된 요거트, 오이피클, 잼 등의 유리병과 와인병은 아주 약간의 종류만 판트에 해당되고 대부분은 보증금이 없다.


이런 경우 유리를 버릴 수 있는 지정된 장소에서 색깔있는 유리와 없는 유리를 구분해 분리수거한다.


보증금은 없지만 매우 까다롭게 분리배출 규정을 지켜야 한다.


3. 판트와 관련한 독일 방문 팁


-여행 중 판트를 할 시간의 여유가 없다면 어떻게 할까?


독일 여행을 하고 다른 나라로 이동을 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 독일에서 산 음료는 다른 나라에서 보증금을 돌려받을 수 없다.


예를 들면 본 통신원이 살고 있는 드레스덴에서 체코 프라하로 이동을 한다고 가정해보자.


기차에서 마실 목적으로 드레스덴에서 산 물병을 프라하에 도착해 버릴 경우 동시에 보증금도 버리는 꼴이 된다.


이런 경우 종이팩에 들어있는 물을 사면 보증금을 지불할 필요가 없다.



(▲사진= 종이팩 생수, 우유팩과 같은 포장의 물 혹은 음료는 보증금을 지불하지 않아도 된다. )

-빈 캔을 구기는 습관은 금기


분리배출을 할 때 부피를 줄일 목적으로 알루미늄캔을 납작하게 구기는 습관이 있다면 보증금을 포기하는 것과 같다.


소다음료나 맥주를 알루미늄캔으로 구매해서 마셨다면 원형 그대로 보관해야 무인회수기가 인식할 수 있다.


유리병의 경우에는 라벨을 손상해선 안 된다. 병을 구기거나 라벨을 떼는 습관은 독일에서 삼가야 한다.


빈 유리병의 뚜껑은 없어도 무관하지만 그 외의 것들은 훼손하지 않는게 중요하다.


-가격표에 주의하자


여행을 마치며 조금 남은 동전을 쓰기 위해 슈퍼마켓에 들른다.


그리고 동전을 모두 모아 딱 맞는 가격의 맥주를 구입한다.


이때 주의할 점은 부착된 가격에 보증금은 포함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유의해야 한다는 것이다.


원래 음료가격 아래 작은 글씨로 판트보증금이 적혀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므로 주의해서 가격표를 보아야 계산대에서 보증금이 모자라 당황하는 상황을 겪지 않을 수 있다.

환경을 생각하고 보호하는 일은 작은 실천에서 시작된다. 독일은 이를 경제적인 면과 결합시켜 사람들의 실천을 이끌어냈다.


환경을 생각하는 활동이 곧 나를 생각하는 것임을 느끼게 해주는 판트 시스템. 이 실천은 곧 먼 미래뿐 아니라 현재에도 보상으로 다가온다.


보증금 제도를 통한 재활용과 분리수거의 확대. 앞으로 우리나라에도 더 잘 자리잡고 활성화되기를 기대해 본다.

syyang0418@gmail.com

*상기 기사는 한국경제TV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통신원리포트] 대마초 포장용기 사업에 뛰어든 미국의 은퇴 여교사 이야기

[통신원 리포트] 고양이용 와인 개발해 혼술족 사로잡은 美 스타트업

한국경제TV - wowtv.co.kr 최고를 향한 끊임없는 도전! 보는 재미와 버는 기쁨! 기술혁신을 통한 신속하고 정확한 정보전달을 드립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